•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보헤미안의 랩소디, ‘세르게이 트로파노프 & 집시앙상블’

 

집시 음악의 비르투오소 세르게이 트로파노프가 화이트데이를 맞아 ‘보헤미안의 추억과 사랑’이라는 타이틀로 이달 10일 예술의전당 무대를 찾는다. 세르게이 트로파노프의 이번 공연은 2006년과 2008년에 이어 세 번째 내한공연으로, 달콤하고 농염한 목소리의 재즈보컬리스트 웅산과 함께한다.

 

작곡자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세르게이 트로파노프는 시트콤 <안녕, 프란체스카>에 BGM으로 삽입된 ‘몰도바(Moldova)’와 드라마 <소문난 여자>의 ‘폴(Pole)’ 등 각종 방송과 CF의 배경음악으로 국내 시청자들에게 이미 친숙하다. 클래식과 집시 음악의 황홀한 결정체로 불리는 그의 음악은 지금까지 6장의 앨범으로 만들어져 1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바 있다.

 

트로파노프는 “집시음악은 다양한 음악과 교감하고 어울릴 수 있으며 사람마다 다르게 느낄 수 있는 마술 같은 음악”이라며 “나의 연주로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지고 음악으로 하나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 마음속 깊은 곳에 있는 상상력을 일깨워 가슴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은 비구니에서 록 보컬, 재즈 디바에 이르기까지 그녀의 삶의 궤적을 보헤미안의 선율로 노래한다. 웅산은 “운명처럼 찾아온 빌리 홀리데이의 노래처럼 누군가의 가슴에 종을 울릴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며 “집시음악을 하는 아티스트와의 공연은 처음이라 기대가 크다. 집시음악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보다는 설렘을 안고 공연을 봐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트로파노프가 직접 작곡한 ‘몰도바’를 비롯해 러시아 민요인 ‘검은 눈동자’와 ‘백만 송이 장미’,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 1번’, 피아졸라의 ‘리베르 탱고’, 엔니오 모리코네의 ‘러브 어페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아름답다(Belle)’등이 연주된다. 마르셀 로스코반(제2바이올린), 두미트루 두반지우(피아노), 블라디미르 시도로프(바얀)이 함께 호흡을 맞춘다.

박소연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