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8 수 18:07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MODAFE 2008’ 국내초청공연 안무가 김남진, 방현혜, 홍동표

 

(사)한국현대무용협회(회장 한선숙/상명대 교수)가 주최하는 제27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08’이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7일까지 12일간 서울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 및 남산 동랑예술원, 서강대 메리홀 등지에서 펼쳐진다. 이번 ‘MODAFE 2008’은 지난 1982년 처음 시작된 이래 26년 동안 해외 100여 단체, 국내 300여 단체의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이며 한국의 대표적인 국제현대무용제로 자리 잡았다. 특히 이번 ‘MODAFE 2008’에서는 모다페와의 공동제작으로 만들어지지는 개막공연과 5개국의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국제 레지던스’가 열려 한층 더 기대가 된다. 또한 국내초청공연으로는 국내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8개 팀이 선정되어 각각의 의미있는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메인_김남진 ‘Story of B’)

안무가 ‘김남진’은 한국인 최초로 ‘프랑스 국립현대무용단’과 ‘쎄드라베 무용단’에서 활동하며 한국 무용수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고 평가받는 안무가이다. 특별히 이번 ‘MODAGE 2008’에서 안무가 ‘김남진’은 노숙자를 통해 현대 도시인의 비애를 포착한 작품 ‘Story of B’로 관객들과 만난다. ‘Story of B’는 2006년 아르코 대극장에서 초연된 작품으로 올해 ‘MODAGE 2008’에서는 소극장 공연으로 다시 관객들과 만난다. 안무가 ‘김남진’은 이번 작품 Story of B를 통해 관객들에게 우리 시대의 의미있는 메시지와 긴 여운을 남길 것이다.



춤 잘추기로 유명한 ‘지구 댄스 씨어터의 대표’ 방현혜 안무자는 부드러움을 보이다가도 금세 투박하고 정열적으로 변화하는 움직임을 선호한다. 방현혜 안무자는 ‘생각하는 눈’ 이라는 작품을 통해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존재와 비존재를 사이에 높고 감각의 속도를 질주하는 인간의 시각에 대한 물음을 던질 예정이다.



누구나 자신도 모르게 자신을 애워 싸는 방어벽을 쌓아가며 자신만의 범위를 만들어 간다. 그렇게 만들어진 벽은 공동의 공간에서 서로 충돌하기도 하고 어우러지기도 하며 무수한 교집합을 형성해 나간다. 안무가 ‘홍동표’는 ‘on the defensive’라는 작품에서 이 교집합을 누리며 무대와 마주하고 앉은 관객을 교집합의 충돌로부터 안심시키는 역학을 한다. 그가 이번 공연에서 무대와 객석을 소통시키는 어떠한 몸짓을 만들어 낼지 기대해 보자.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