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9 수 13:25
상단여백
HOME 컬쳐
문명이 소멸한 자리, 남기를 선택한 존재들 전기 없는 마을도의 과학 문명 그 후 … 연출가 김연민이 산책하며 메모로만 집필한 소멸 일기

국립극단(단장 겸 예술감독 박정희)은 창작 신작 '전기 없는 마을'을 7월 11일부터 8월 4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선보인다.

이 작품은국립극단 작품개발사업 '창작공감: 연출'을 통해 김연민 연출이 1년간 개발하여 선보이는 작품이다. 과학 문명 그 후의 소멸해가는 도시에 대해 이야기한다. 2016년 한국연출가협회 신진연출가전 연출상, 2022년 젊은연출가상을 수상했다. '이카이노의 눈', '능길삼촌', '연꽃정원' 등 지역 및 공간이 가진 이야기를 독창적인 시선으로 해석하는 작업으로 꾸준히 자신만의 연출 세계를 구축해왔다.

부여된 임무에 따라 소멸이 예상되는 마을의 전기망을 끊으러 다니는 첫 번째 이야기 속 재이와 이든. 그들에게 주어진 마지막 임무는 충격적이게도, 자신들의 전기를 끊어버리라는 것이다.

그 과정을 지켜보는 두 번째 이야기 속 기준과 재하. 재하는 디지털 트윈에 이스터 에그로 만들어둔 인물이 허망하게 소멸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돌연 다른 차원의 세계로 이동하게 된다.

그렇게 시작되는 세 번째 이야기, 소멸 직전의 마을에 사는 영란과 그의 곁을 지키는 원식. 젊은 날에 자신의 아이를 잃어야 했던 영란은 그 아이의 커 가는 모습을 보고자 DNA 데이터를 활용하여 새로운 존재를 만든다. 영란의 역사와 상처에서 시작된 이 모든 이야기의 끝은 어디로 갈까.

비슷한 듯 조금씩 다른 3개의 이야기는 마지막에 가서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되며 마치 영화 '트루먼쇼'를 연상케 한다. 한때는 많은 사람이 오가며 융성했던 도시가 인구 감소로 소멸 직전의 시골이 되어버린 공간에서, 자연은 소리 없이 인간이 떠난 자리를 덮어 생명력 넘치는 공간으로 재탄생 시키고, 모종의 이유로 그곳을 떠날 수 없는 이는 전기가 끊겨 마을에 남아있던 기계들마저 사라지는 순간에도 떠날 생각이 없다.

김연민 작·연출은 이번 작품을 바깥에서 산책하며 메모장만을 이용해서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품 개발을 위한 기술 워크숍 중 알게 된 라이다 센서를 이용한 3D 공간기록의 원리를 글쓰기에 적용하고자 한 것이다. 3D 공간 기록 시, 광학 센서로 공간의 데이터 값을 가진 무수한 점(데이터 포인트)들을 기록하여 하나로 조합하면 완성된 공간의 모습이 드러나는 것처럼, 마치 ‘원자’와 같은 수많은 메모들은 최종적인 합체와 분할 작업을 통해 하나의 이야기가 됐다.

예매는 오는 14일 오후 2시부터 국립극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국립극단 유료회원은 이틀 먼저 선예매에 참여할 수 있다(국립극단 홈페이지 한정). 역대 '창작공감: 연출' 공연의 유료 티켓 실물 소지자에게는 1인 2매까지 30% 할인 혜택이 있다. 7월 21일 공연 종료 후에는 김연민 작·연출과 배우 6인이 모두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개최된다.

사진 제공_국립극단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