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연극
부모님과 함께하는 극장 나들이 추천작 연극 '웃음의 대학', 뮤지컬 '다시, 봄'전쟁 같은 일상도 즐길 수 있게 만드는 '웃음’의 힘! 연극 '웃음의 대학'

1940년 전시 상황에서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는 희극을 없애려는 냉정한 검열관과 웃음에 사활을 건 극단 ‘웃음의 대학’ 전속 작가가 벌이는 7일간의 해프닝을 그린다.

극 중 작가가 공연 허가를 받기 위해 검열관의 무리한 요구를 받아들이며 대본을 수정할수록 재미를 더해간다는 설정의 작품은 단 한 순간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희곡 자체가 가진 가장 순수한 ‘웃음’을 선사한다.

일본 최고의 극작가 미타니 코키의 대표작 ‘웃음의 대학’은 1996년 초연 이후 요미우리 연극대상 최 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2024년 현재까지 러시아, 캐나다, 영국, 에스토니아, 중국 등 세계 각국 에서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국내에서도 2008년 초연 당시 객석 점유율 100%를 기록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켰고, 2016년까지 뜨거운 인기를 누리며 누적 35만 명의 관객을 만났다.

웃음을 ‘삭제’해야 하는 검열관 역에는 송승환, 서현철이 연기한다. 웃음을 ‘사수’해야 하는 작가 역에는 주민진, 신주협이 출연하여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웃음을 선물한다. 특히, ‘웃음’을 모르고 살던 검열관이 ‘웃음’이 있는 세상을 만나 변화하는 과정과 ‘웃음’을 지키기 위한 작가의 고군분투는 전쟁 같은 삶을 지나온 중장년 관객에게 큰 울림을 남긴다.

쉴 새 없이 이어지는 포복절도의 웃음의 시간을 함께하다 보면 지친 일상에서 다시 한 번 인생을 즐길 수 있는 용기가 솟는다. 관객들은 ‘오랜만에 포복절도하며 웃었다.’, ‘웃음과 용기를 얻고 왔다.’, ‘혼자 관람했는데, 다음에 부모 님을 모시고 또 와야겠다.’, ‘객석에 가족단위 관객들과 어르신들의 웃음이 끊이지 않아 즐거웠다.’ 등 호평을 쏟아냈다. 가족 단위의 관람객을 위해 3인 이상 할인과, 시니어 할인 등 다양한 할인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웃음’의 힘을 다시 한 번 실감하게 하는 연극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6월 9일까지 공연된다.

사진 제공_연극열전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