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컬쳐
차와 음악으로 도심 속 힐링을 아트위캔, 국립정동극장 정동다향에 출연

사단법인 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대표:왕소영)의 국악회원들이 오는 25일 (토) 오후 2시 중구 국립정동극장 야외마당에서 2024 국립정동극장 전통 프로그램 '정동다향(茶香)'에 출연한다.

'정동다향'은 (재)국립정동극장이 제작하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으로 서울시 중구에서 주최하는 문화유산 야행 프로그램 ‘정동야행’과 연계해 열리는 시민들을 위한 무료 행사이다.

정동다향은 차와 음악을 함께 즐기는 힐링 콘서트이다. 아트위캔 소속의 발달장애 국악인들이 출연하며 명창 양은희의 사회로 진행된다. 첫 순서는 무안 전국장애인 승달국악대제전 대통령상에 빛나는 지적장애 소리꾼 장성빈씨가 ‘적벽가’ 중 ‘군사설움’ 대목으로 시작한다. 자폐성 장애 대금 정주혁씨와 해금 김도원씨가 우리 귀에 익은 ‘홀로 아리랑’ 등을 연주한다. 마지막으로 명창 양은희가 ‘꽃치마’와 ‘배띄워라’로 무대 피날레를 장식한다.

정동다향의 사회를 맡은 양은희씨는 “아트위캔과는 2019년 국악콘서트 때부터 인연을 맺어왔고 대학로 야외무대 등 다양한 활동을 함께했는데, 24년 전 예술단원으로 활동했던 국립정동극장에서 아트위캔 회원들과 공연을 하게 되어 감개무량하며 마치 친정에 돌아온 듯한 느낌이다. 발달장애 예술가 중에서 국악인을 만나기 쉽지 않은데 아트위캔에서 발달장애 국악인들을 위해 항상 좋은 무대를 마련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함께하는 소감을 전했다.

아트위캔의 왕소영 대표는 “국립정동극장과 지난 4월 14일 업무협약을 맺고 상호협력기관으로서 많은 교류가 있을 것을 기대는 했지만, 생각보다 빨리 좋은 기회를 주셨다. 이번 음악회에 우리 발달장애연주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국립정동극장 정성숙 대표이사님과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국립정동극장과 협약을 맺은 기관으로서 손색이 없도록 우리 발달장애 연주자들이 더욱 실력을 쌓도록 노력하고 발달장애 국악인들의 예술적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정동다향은 5월 24일(오늘)부터 25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된다. 첫날은 커피의 순간들, 둘째 날은 차의 향기라는 부제하에 창작집단 판이오, 2023 국립정동극장 청춘만발 아티스트 윤세연(민요), 봉은차문화연구소 등이 함께한다.

사진 제공_아트위켄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