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연극
제1회 서울모노드라마페스티벌 선정작 연기 인생 40주년 허윤정 '어느 배우의 이야기'

배우 허윤정이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마침내 진정한‘나’를 찾아가는 한 여자의 이야기인 제1회 서울모노드라마페스티벌 선정작 연극‘어느 배우의 이야기’(정주영 연출, 정진수 원작‘써니’)로 무대에 선다. 

본 연극은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삼일로 창고극장에서 공연 한다.

서울모노드라마페스티벌은 한국연극협회가 지난 1월 중순부터 모노드라마 페스티벌 공모를 실시했다. 해외 작품을 비롯해 접수된 100여 개 작품 중, 해외 2개 작품, 국내 5개 작품 등 7개 작품을 선정하여 삼일로 창고극장 무대에 올린다. 

모노드라마 허윤정의 연극 ‘어느 배우의 이야기’는 한때 스타로 살아가던 한 여배우가 남편의 배신과 딸의 죽음이라는 세상이 줄 수 있는 가장 큰 슬픔과 아픔을 겪고 살아가다, 실의와 좌절을 딛고 자기 자신과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작품 속 주인공의 직업이 배우로, 실제 배우 허윤정의 자전과 같이 투영되는 작품이다.

배우 허윤정은 2010년부터 극단 '아리'를 창단하여 대표를 맡고 있으며, 현재까지도 연극 '나는 꽃이 싫다', '앙스트블뤼테', '연상의 여자' 등등에서 다양한 연기 및 제작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허윤정은 안양대학교 공연예술학과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예술대학장과 학과장을 겸하며 후학 양성에 힘을 쓰고 있다. 한국연기예술학회 부회장을 맡아 연기예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2023년에는 제23회 월드2인극페스티벌에서‘스페셜 아티스트상, 제4회 대한민국공헌대상에서‘예술부문 대상’등을 수상한 바 있다.  

연출을 맡은 정주영은 “실의와 좌절을 극복하고 진정한 자아를 찾아간다는 작품 속 여배우의 이야기를 빌어, 지쳐있는 우리 삶에 다소나마 흥미와 재미를 선사하고 소외된 모든 이를 위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제1회 서울모노드라마페스티벌은 지난 4월18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삼일로 창고극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폐막작 허윤정의 '어느 배우의 이야기'는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공연한다.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에서 가능하다.     

사진 제공_바람엔터테인먼트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