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8 화 01:5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하데스타운' 7월 개막!다시 울려 퍼지는 세상을 구원할 노래

수천 년 전 신화의 새로운 변주, 그리스 로마 신화에 현대적 해석을 가미한 뮤지컬 '하데스 타운'이 한국 공연(프로듀서 신동원/제작 에스앤코)이 오는 7월, 두 번째 시즌의 막을 올린다.

뮤지컬 '하데스 타운'은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이한 아내 에우리디케를 되찾기 위해 지하 세계로 향하는 오르페우스의 이야기와 사계절 중 봄과 여름은 지상에서 가을과 겨울은 지하에서 남편인 하데스와 보내는 페르세포네의 이야기가 지상과 지하 세계를 배경으로 자연스럽게 교차된다. 이 모든 이야기를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오르페우스를 지하 세계로 인도하는 내레이터 역할의 헤르메스 역시 제우스의 전령으로 등장하는 신화 속 인물에서 영감을 얻어 재창조됐다.

2016년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첫 선을 보인 뮤지컬 '하데스타운'은 2019년 브로드웨이 정식 개막 3개월 만에 열린 토니어워즈에서 뮤지컬이 수상할 수 있는 15개 부문 중 1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연출상, 음악상, 편곡상, 남자 조연상, 무대 디자인, 조명, 음향상까지 총 8개 부문을 수상했다. 2020년 미국 최고 권위의 음악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최고 뮤지컬 앨범상까지 수상했다.

그리고 2021년, 전 세계 최초 라이선스 공연인 '하데스타운' 최초 한국 공연이 시작되었다. 당시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하고 6개월의 공연 기간 동안 한결같은 프로덕션 컨디션을 유지하며 관객과 평단의 찬사를 이끌어 냈다. 2022년 대구, 부산 공연까지 총 233번의 무대를 선보인 초연 시즌에 제6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최고의 영예인 대상을 비롯해 남자 주연상, 여자 조연상까지 수상했다.

2024년 2월 웨스트엔드에서도 개막, 영국 공연예술계 최고 상으로 불리는 로런스 올리비에상 Best Musical Revival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뮤지컬 '하데스타운'이 2024년 7월, 한층 견고해진 프로덕션으로 다시 한번 한국 관객들과 마주한다. 흔들리는 조명과 회전무대, 아메리칸 포크와 블루스, 재즈가 뒤섞인 37곡의 라이브 넘버까지, 뮤지컬 '하데스타운' 한국 공연을 기다려 온 관객들이 사랑한 무대가 초연의 감동 그대로 샤롯데씨어터에서 펼쳐친다. 

두 번째 시즌 확정 소식과 함께 2024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른 뮤지컬 '하데스타운' 한국 공연은 5월 중 캐스팅 발표 및 첫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지하세계 여왕 페르세포네와 함께 돌아오는 화창한 여름, 7월12일 막을 올린다.

사진 제공_클립서비스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