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우리 삶을 해피엔딩으로 이끄는 마법 같은 뮤지컬 '더 트라이브'서울시뮤지컬단 2024 창작신작 뮤지컬 '더 트라이브(THE TRIBE)'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이 4월 19일부터 5월 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서울시뮤지컬단(단장 김덕희) 창작뮤지컬 '더 트라이브(THE TRIBE)'를 선보인다.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한 이번 작품은 유물 복원가 조셉과 시나리오 작가 끌로이가 거짓말을 할 때마다 춤을 추며 등장하는 고대 부족(tribe)과 얽히는 소재의 창작 신작이다. 웹툰을 보는 것과 같이 현실과 판타지를 빠르게 넘나드는 서사, 아프리카 리듬을 기반으로 한 통통 튀는 뮤지컬 넘버가 코미디 뮤지컬로 탄생했다.

창작뮤지컬 '더 트라이브(THE TRIBE)'의 주인공 조셉은 보수적인 집안에서 자라 차마 커밍아웃 할 엄두를 못 내고 엄마의 결혼 강요로 억지 소개팅을 보러 다니는 남자다. 여자 주인공 끌로이는 프리랜서 작가로 궁극적으로는 영화감독을 꿈꾸지만 현실은 계약 직전에 늘 엎어지는 현직 백수이자 자존감이 바닥을 뚫고 있다. 이 작품은 ‘나다움’을 찾는 걸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 ‘괜찮다. 스스로가 든든한 나의 편이 돼준다면 언제든 나를 찾을 수 있다’고 말하고자 한다.

세종문화회관 창작 초연으로 선보이는 이 작품은 2021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극창작협동과정 졸업독해를 거쳐, 2022년에 공연예술창작산실 뮤지컬 대본 공모에 선정되었다. 지난 해 낭독 워크숍을 거치는 등 작품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과정들을 거쳤다.

김덕희 서울시뮤지컬단장은 "작년에 단계적 작품개발과 단원 역량강화를 위해 단원들과 함께 낭독공연을 진행했는데, 저절로 몸이 움직여지는 음악과 재기발랄한 이야기의 매력에 모두가 빠져들었다"며, "중년 여성들이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낸 '다시, 봄', 셰익스피어의 비극을 뮤지컬로 만든 '멕베스'에 이어 MZ의 감성을 한껏 담아낸 '더 트라이브'를 통해 서울시뮤지컬단 레퍼토리의 내용, 형식, 대상에 있어서 다양한 시도들을 이어 나가겠다"고 작품의 선정 배경을 밝혔다.

세종문화회관 안호상 사장은 “서울시뮤지컬단은 단원들과 함께 작품을 개발하여 큰 성공을 거둔 '다시, 봄' 사례가 있다”며 “이번 작품도 민간 뮤지컬 제작사와 차별화된 창작 뮤지컬 개발 및 진흥이라는 공공의 가치를 지키면서도 관객들에게 사랑받는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뮤지컬 '더 트라이브(THE TRIBE)'는 공연 개막 4월 19일부터 4월 21일까지 공연에 한하여 프리뷰 할인 30%를 제공했다. 관람료는 전석 5만원이다.

사진 제공_세종문화회관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