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공감의 힘’ 뮤지컬 ‘친정엄마’, 20일 개막!전 국민 울리고 웃길 국민 뮤지컬의 귀환

뮤지컬 ‘친정엄마’가 4월 20일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했다.

뮤지컬 ‘친정엄마’는 말괄량이 처녀였던 봉란이 세월의 흐름 속에 친정엄마가 되어 딸과 일상의 갈등과 기쁨을 겪는 이야기이다. 결혼한 딸 미영이 어느덧 또 엄마가 되고 세월과 함께 엄마의 마음을 알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2004년 원작소설 출간 이후 13년이 넘는 오랜 기간 연극, 뮤지컬, 영화로 제작됐다.

뮤지컬로 탄생된 ‘친정엄마’는 추억을 울리는 친근한 음악을 통한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애틋한 가족애를 중심으로 우리의 정서를 담아냈다.

뮤지컬 ‘친정엄마’는 가족의 다양한 구성원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지지하는 모습을 공감 넘치는 이야기로 그리며 관객들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전해왔다. 친정엄마와 딸의 관계를 중심으로 가족의 이야기를 그리는 만큼 가족 간의 유대감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봉란'역은 하루에도 열두 번 넘게 딸을 걱정하는 친정엄마이자 뮤지컬의 중심에서 극을 이끌어간다. 이 역에는 김수미, 이효춘이 캐스팅됐다. 딸 미영 역은 엄마의 자랑이자 엄마와 티격태격하다 이내 사랑을 깨닫게 되는 역이다. 이에는 신이현과 선예가 무대에 오른다.

이밖에도 딸 미영의 남편이자 친정엄마 봉란의 사위 역에는 김도현, 박장현이 연기한다. 서울댁 역 김혜민, 김명희, 시어머니 역 한세라, 박지원이 캐스팅됐다.

작가 고혜정은 연극 ‘친정엄마’, ‘친정엄마와 2박 3일’, ‘여보 고마워’, ‘줌데렐라’ 등의 작품을 통해 관객들을 만났다. 연출가 김재성은 뮤지컬 ‘아이다’, ‘헤어 스프레이’ 등으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뮤지컬 ‘프리다’,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스모크’ 등 다수의 창작 뮤지컬로 감동적인 음악을 전달한 작곡가 허수현도 제작에 참여한다.

한편, 국민 뮤지컬 ‘친정엄마’는 4월 20일 개막 후 오는 5월 26일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_쇼온컴퍼니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