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연극
2024 서울연극제 ‘자유참가작’ 연극 '2인실 X 무간도' 5월6일 개막두 심리 스릴러극을 한 무대에서

심리 스릴러극 '2인실 X 무간도'가 오는 5월 6일부터 개막한다.

극단 '집안싸움' 의 심리 스릴러극 '2인실 X 무간도'가 "2024서울연극제 자유참가작" 2024년 (주)후플러스 상주단체 담금질 프로젝트 "예술에 담그다"에 선정됐다. 5월6일부터~26일까지 대학로 후암스테이지 무대에 올려 관객들을 만난다. 후원은 서울연극협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이다.

연극 '2인실 X 무간도'는 극단 집안싸움에서 2019년부터 공식 레파토리로 개발, 발전해 온 작품이다. 단순히 무서움을 주는 공포물이 아니라 심연의 위로를 위한 심리스릴러의 장르를 새롭게 개척하고자 한다.

본 연극은 2인 병실에서 두 환자를 통해 정신적 고통과 육체적인 고통을 이야기한다. 연극 ‘무간도(無間道)’는 팔열지옥 가운데 고통이 간극이 없이 계속된다는 지옥 이라는 무간지옥(無間地獄) 을 소재로 했다. 연극 '2인실'과 연극 '무간도(無間道)'를 하나의 무대에서 두 편의 연극을 하나의 컨셉으로 공연한다.

연극 '2인실'은 2020년 제2회 딜레마연극제에서 연기상을 수상했다. 연극 '무간도(無間道)'는 2023년 국제2인극 페스티벌 선정 됐었다.

두 작품 모두 사회 문제인 아동폭력과 학원폭력을 소재로 피해자의 고통과 입장을 직접적으로 표현한다. 연극 '2인실'은 2인 병실에서 두 환자를 통해 서로 영혼을 바꿔 서로의 과거 상흔에 대한 고통을 되새기고, '무간도(無間道)'는 과거 아동폭력에 의한 피해자들의 끔찍한 고통을 보여준다.

연극 '2인실'은 환자들의 사례로 엮어졌고, 연극 '무간도(無間道)’는가족 상담 사례로 엮어졌다. 정신심리 의학과의 병리학 세미나 참관이라는 형식으로 한 회 차에 이어서 올려 진다. 관객은 공연 시작 전 부터 의료계 관계자들과 교육계 관계자들로 설정돼 참여하는 공연이다. 의료 가운과 심리 검진 차트를 받고 객석에 입장한다. 공연관람 시간은 중간 쉬는 시간 10분을 포함하여 약 2시간 20분이다.

이 번 작품을 연출한 이준석 (극단 '집안싸움' 대표)는 “옳고 그름의 경계가 모호한 시대를 대표하는 ‘양가감정 (兩價感情, Ambivalence)’ 을 주 장치로 활용했디.”, “이번 작품들을 통해 인간의 모순과 갈등 앞에 무너지는 약한 인간성을 보며 삶의 의지를 견고히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극 '2인실 X 무간도'는 강한자와 약한자의 관계에서 서로의 다름과 차이를 이해하려는 노력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특히 작품 무간도(無間道)’ 는 성인들이 아이들에 언어, 물리적으로 가해지는 무관심과 무심함으로 인한 폭력성에 대해 얘기 하며, 또 다른 병폐를 낳지 않기를 바라는 작품이다.

공연시간은 평일 오후 7시30분, 토요일, 일요일, 휴일 오후 3시,7시에 공연되며 쉬는 날은 없다. 예매는 플레이티켓, 예스24에서 가능하다.

사진 제공_바람엔터테인먼트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