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1 화 22:02
상단여백
HOME 연극
가장 보통의, 가장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다룬 연극 ‘J와 H’, 오는 28일부터 선보여창작예술집단 보광극장의 2024년 첫 정기공연

창작예술집단 보광극장이 2024년 첫 정기공연으로 ‘J와 H’를 오는 28일부터 4월 7일까지 보광극장에서 선보인다.

창작예술집단 보광극장은 용산구 보광동에 위치한 ‘보광극장’을 운영하는 상주단체로 지역 문화 발전을 목표로 다양한 이야기들을 우리만의 예술적 표현으로 창작해나가고 있다.

연극 ‘J와 H’는 이별 후 오랜 시간이 흐른 뒤 다시 만나게 된 배우 'J'와 극작가 ‘H’의 이야기로, 이들은 과거 서로가 열렬히 사랑했던 그 시절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 대본 ‘J와 H’를 통해 지난 날의 자신들과 조우하는 내용이다.

연출은 “사랑이라는 이 특별한 최면에 걸려 반복된 삶을 살아가는 보통의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사랑과 이별, 거짓과 진실에 대해 고찰해보며 개인의 가슴 속에 깊숙히 묻어두었던 사랑이라는 추억을 꺼내보려 한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는 박지연, 채제성, 박석빈, 임영민, 김성원, 김창모가 출연하며 극작 및 연출은 윤지홍, 조명은 강민수, 음향은 최예림 등 여러 제작진이 모여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다.

연극‘J와 H’는 플레이티켓(www.playticket.co.kr)에서 예매 가능하다.

사진제공_창작예술집단 보광극장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