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헬로, 더 헬; 오델로’ 금의환향 한국행오는 30일부터 4월 27일, 평일 20시, 토요일 14시와 16시, 일요일 14시 공연

연극 ‘헬로, 더 헬; 오델로’가 오는 30일부터 혜화동 ‘더 굿 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창작집단 작화의 연극 ‘헬로, 더 헬; 오델로’는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오델로’를 새롭게 해석한 창작극이다. 비극 속 주인공들의 사후 세계를 추상적인 감정들을 신체의 언어로 참신하게 다룬다.

연극 ‘헬로, 더 헬; 오델로’는 지난 2023년 호주 애들레이드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가한 이후 세계 최대 공연예술축제인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 프린지에서 개최되는 제7회 코리안시즌 선정작으로 8월 한 달간 공연하여 작품성을 인정받아 2024년 드디어 한국으로 금의환향했다.

연극 ‘헬로, 더 헬; 오델로'의 오델로 역에는 송재희, 최웅, 고성재가 캐스팅됐으며 이아고 역에는 배우 오현철, 이정후, 차선우가 연기한다. 데스데모나 역에는 전 소나무 멤버 지수민, I.O.I 출신 배우 임나영, 무용가 이승은이 출연하며, 호주 애들레이드 페스티벌부터 함께 참여하였던 이아고 역의 빅스 ’혁‘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영국에 이어 한국 공연에도 불참하게 되었다.

연극 '여도',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제작한 강은교가 프로듀서를 맡았고, 서울예술대학 안병구 교수가 연출을 맡았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최종윤 교수가 음악감독을 맡았다.

강은교 프로듀서는 "한국 공연의 세계화와 한국 문화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모든 연출과 출연진들이 최선을 다했다“며 ”작년 호주에 이어 영국에서도 성공리에 마무리된 작품이었지만, 해외에서 찬사를 받은 만큼 국내에서의 공연 또한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임하고자 모두가 노력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누구나 극찬하는 성과 중심의 공연이 아닌, 자유로운 해석으로 다양한 평가와 기존의 틀을 깬 의견이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시각에서의 연극이 되길 바란다“고 2024년 국내 공연 개최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연극 ‘헬로, 더 헬; 오델로’는 오는 30일부터 4월 27일, 평일 20시, 토요일 14시와 16시, 일요일 14시 국내 혜화동 소재의 ‘더 굿 씨어터’에서 관객들과 만나게 될 예정이며,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오는 12일 화요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사진제공_(주)컴퍼니다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