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국립국악원, 지역별 상여소리를 한데 엮은 ‘꽃신 신고 훨훨’ 공연 선보여무대예술로 만나는 삶의 마지막과 새로운 시작을 위한 노래 ‘상여소리’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떠나는 사람과 남겨진 사람들 사이의 ‘마지막 축제’인 장례 절차에서 불렀던 지역별 상여소리를 한데 엮은 ‘꽃신 신고 훨훨’ 공연을 오는 3월 15일(금)과 16일(토) 이틀간 국립부산국악원(원장 이정엽) 연악당에서 선보인다. 

‘꽃신 신고 훨훨’은 2023년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상여소리’중심의 무대예술로 구성해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높은 작품성을 인정받아 우수 공연으로 선정된 유지숙(민속악단 예술감독)의 첫 정기공연 작품이다. 순회공연에 맞게 재구성한 작품으로 김충한(무용단 예술감독)의 안무를 더 하여 새롭게 무대를 꾸며 그 의미를 더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서도, 경기, 남도 지역의 상여소리를 비롯해 죽음을 다룬 노래와 음악으로 구성했다. 지역별로 다른 상여소리를 통해 음악적으로 다양한 정서를 담아냈고, 민요 잡가, 판소리, 무속음악 등을 한데 엮어 민속음악에 담긴 삶과 죽음의 조각을 함께 이어 작품을 구성했다. 

슬픔을 다 내려놓은 듯 처연하고 담담한 북녘의 소리로 마음의 문을 두드리는 ‘서도 상여소리’를 시작으로, 삶의 인연과 그로 인해 얽히는 다양한 감정을 노래하는 ‘경기 상여소리’가 그 뒤를 잇는다. 마지막 ‘남도 상여소리’에서는 미련까지 훨훨 날려 보내는 신명과 다채로운 장단이 어우러져 흥겨움을 더할 예정이다.

지역별 상여소리 외에도 제전과 상구소리, 산염불, 이별가, 진도다시래기, 진도 씻김굿과 지전춤, 판소리 심청가 중 상여소리 등 삶의 다양한 순간을 노래하는 지역별 민요와 판소리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상여(喪輿)는 망자(亡者)의 시신을 묘지까지 나르는 가마와 비슷하게 생긴 도구로 적게는 10여 명에 많게는 30명의 사람이 어깨에 메고 가는데, ‘상여소리’는 상여를 메고 가면서 부르는 소리를 뜻한다. 고인을 보내는 슬픔과 망자를 추억하는 그리움을 달래면서 상여꾼들의 고된 노동을 위로하고 힘을 북돋우는 ‘상여소리’는 우리 음악이 품은 섬세한 감정과 표현의 다양성이 녹아든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평가받는다.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이번 공연으로 노랫말 속에서, 삶과 죽음은 따로가 아니라 하나라는 죽음에 대한 옛사람들의 통찰을 함께 나누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연의 연출은 소리극 ‘까막눈의 왕’을 연출했던 정호붕 중앙대학교 교수가 맡아 ‘삶의 끝에서 마주하는 평안’을 기약하는 잔치로 이번 공연을 꾸며 무대에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꽃신 신고 훨훨’은 오는 15일‘ 저녁 7시 30분, 16일(토) 저녁 5시,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선보인다. 공연 관람은 취학아동 이상으로 관람료는 S석 20,000원, A석 10,000원이다. 사전예매는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http://busan.gugak.go.kr)을 통한 온라인 및 전화로 가능하다. 공연 관람 및 할인 등 상세내용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_국립국악원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