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재)부산문화회관,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선보여국립발레단이 5년 만에 선보이는 고전발레 대표작 부산에서 초연

(재)부산문화회관은 오는 15일부터 16일 양일간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를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2024년도 국립발레단의 정기공연보다 앞서 부산 관객들을 먼저 만난다.

‘백조의 호수’는‘호두까기 인형’, ‘잠자는 숲속의 미녀’와 함께 차이콥스키 3대 발레 음악으로 꼽힌다. 백조의 날개 짓을 본뜬 우아한 안무가 특징이며, 신비로운 호수에서 백조들이 선보이는 입체적인 군무는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백조의 호수’는 성인이 된 지그프리트 왕자가 자신의 생일 파티 후, 알 수 없는 힘에 이끌려 숲속 호숫가로 발걸음을 했다가 사람으로 변한 백조 오데트 공주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내용이다. 

국립발레단이 5년 만에 부산 무대에 올리는 ‘백조의 호수’는 발레 안무의 살아있는 전설 유리 그리고로비치가 안무한 버전이다. 악마 로트바르트의 저주에 걸려 낮에는 백조로 밤에는 사람으로 변하는 오데트 공주와 그와 사랑에 빠진 지그프리트 왕자의 운명을 거스르는 동화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국립발레단은 2001년부터 러시아 볼쇼이발레단을 대표하는 유리 그리고로비치 안무 버전으로 ‘백조의 호수’를 선보이고 있다.

또한 ‘백조의 호수’는 엔딩도 크게 두 가지 버전으로 나뉘어 있다. 왕자의 배신에 절망한 오데트 공주가 호수에 빠져 죽고 왕자 역시 뒤따라 죽는 비극 버전이 유명하다. 그러나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진정한 사랑이 운명을 이긴다’는 메시지를 담은 해피 엔딩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이 해피엔딩은 유리 그리고로비치가 한국 관객들에게 희망을 전달하고자 특별히 안무한 버전이다.

인간에 내재한 선과 악의 본성을 표현하고자 악마 로트바르트의 역할을 더욱 부각시킨 점도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의 차별점이다. 1막 중반 왕자의 무의식 속 어둠의 존재로 로트바르트가 등장해 왕자와 함께 추는 ‘그림자 춤(The Shadow Dance)’이 대표적이다. 

발레‘백조의 호수’는 24명의 무용수가 펼치는 백조 군무와 함께 가녀린 백조 '오데트'와 요염한 흑조 '오딜'을 연기하는 무용수의 역량이 작품의 성패를 판가름하는 요소로 꼽힌다.

국립발레단 차세대 스타 조연재(15일), 심현희(16일)가 '오데트'와 '오딜' 1인 2역을 연기하며, 지그프리트 왕자는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인 박종석(15일), 솔리스트 하지석(16일)이 연기하며, 로트바르트 역은 수석무용수 이재우(15일), 수석무용수 김기완(16일)이 연기한다.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는 부산시민회관 상반기 명품기획공연으로 지난 12월 티켓오픈을 하였으며, 부산시민의 큰 사랑을 받아 매진을 목전에 두고 있다. 공연예매는 부산시민회관 및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민회관 홈페이지(www.bscc.or.kr)와 (재)부산문화회관 전화051-607-6000(ARS 1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_(재)부산문화회관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