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인천문화예술회관, 8개 자치구 문화예술기관과 손잡아올해부터 인천 기획 협력 공연, 총 8개 구로 확대해 진행

인천문화예술회관(관장 이광재)은 인천 8개 자치구 문화예술기관과 2024년 ‘기획 협력 공연(Incheon Arts Collaboration)’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지난 1994년 개관한 인천문화예술회관은 낡은 공연시설을 현대적 감각으로 바꾸고 관람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갔다. 

공연장의 부재로 인한 기획공연 중단의 우려 가운데, 인천문화예술회관은 2023년 하반기부터 인천 내 문화예술기관과 협업하여 주요 브랜드 공연을 원도심에서 선보이는 ‘기획 협력 공연’을 펼쳤다. 이는 구도심 관객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늘리고 공연예술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관객 및 관계자들의 호평에 힘입어 올해는 총 8개 구로 확대하여 진행한다. 계양구시설관리공단(계양구), 남동문화재단(남동구), 동구문화체육센터(동구), 미추홀학산문화원(미추홀구), 부평구문화재단(부평구), 인천문화재단(연수구), 인천서구문화재단(서구), 인천중구문화재단(중구)과 손잡고 힘을 합친다. 

이번 MOU는 각 기관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원활한 업무 수행을 내용으로 담고 있다. 협약식은 2월 중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각 구의 거점 공연장에서 만날 수 있는 공연은 탄탄한 관객층을 확보한 ‘커피콘서트’, ‘클래식 시리즈’, ‘스테이지149’, ‘썸머 페스티벌’ 등이 있다.

‘빛과 소금’, ‘김덕수&앙상블시나위’ 등 쟁쟁한 라인업을 확정한 ‘커피콘서트’는 3월부터 12월까지, 매달 셋째 주 수요일 오후 2시에 동구문화체육센터에서 커피향만큼 진한 감동을 전한다.

‘클래식 시리즈’는 총 4건이 준비된다. 꽃 피는 봄의 추억을 불러일으킬 ‘시네마 클래식’(3월 16일)은 남동소래아트홀에서 열리며, ‘뮌헨소년합창단’(6월 1일)은 청라블루노바홀, ‘백건우와 모차르트’(6월 15일)는 중구문화회관에서 만날 수 있다.

연극, 무용, 어린이극과 같은 공연 장르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스테이지149’도 인천의 곳곳에서 4번의 무대를 갖는다. 넌버벌 퍼포먼스 ‘인피니티 플라잉’(6월 28일~29일.)은 계양문화회관을 찾아가며, ‘맛있는 현대무용 페스츄리’(5월 25일~26일)와 해설이 있는 발레 ‘백조의 호수’(10월25일~26일) 등 무용 장르는 송도트라이보울로 장소를 확정했다. 미추홀구에 위치한 학산소극장에서는 ‘어린이 명작무대’(10월 31일~11월 2일)을 개최한다. 이외에도 청소년 공연축제 ‘썸머 페스티벌’(8월 15일~17일)을 부평아트센터와 협력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이광재 인천문화예술회관장은 “이번 협력 공연의 추진은 인천의 공공 문화예술기관 간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획 노하우를 각 기관과 공유하고 홍보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인천 대표 공연장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_인천문화예술회관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