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연극
중국 경극을 부활시킨 창작 경극 대표작 ‘조조와 양수’ 개막12월 24일~29일 국립극장 하늘
<조조와 양수> 공연사진

<집에 사는 몬스터>,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파스타> 임지민 연출의 신작 <조조와 양수>가 지난주 24일 개막했다.

<조조와 양수>는 우리에게도 익숙한 삼국지의 등장인물 조조와 양수의 갈등을 모티프로 권력과 지식인 각각의 속성과 인간의 유한성에 대한 사색 등을 담은 작품으로 1988년 톈진(天津) 창작경극페스티벌 최우수상, 극본, 주연배우, 연출 등 전 부문을 석권하며 중국 경극을 부활시킨 중국 창작 경극 중 최고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조조와 양수>는 2022년 명동예술극장에서 낭독공연으로 선보였고 2023년 12월 국내 초연으로 무대에 올린다. 연극 <조조와 양수>는 2019서울극제 대상작 <집에 사는 몬스터>, 2021 동아연극상 작품•연기•연출상 수상작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파스타>의 임지민 연출이 낭독 공연에 이어 연출을 맡아 원작은 중국 경극 대본이지만 새로운 해석과 전혀 다른 무대로 선보인다.

<조조와 양수>는 매력있는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와 우리 전통악기의 라이브 연주, 미니멀하고 인상적인 무대미술과 임지민 연출의 공간해석이 어우러져 새로운 시도를 만나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조조와 양수> 공연사진

극, 시(詩), 라이브 음악이 하나로 어우러진 무대

<조조와 양수>는 경극 희곡이 원작으로 희곡에 쓰여진 노래와 시, 대사를 음송하는 방식을 이 공연만의 특별한 양식으로 만들어 낸다. 원작의 시적이고 압축적 대사들과 월드뮤직그룹 공명의 박승원, 송경근 그리고 생황연주자 김효영 라이브 음악이 함께 한다. 흙으로 만든 ‘율기’와 전통관악기 ‘훈’을 복원개량해서 만든 ‘송훈’ , 궁중음악에 쓰였던 ‘생황’ 등의 악기들이 배우들과 호흡하며 무대를 완성한다. 

극과 음악, 시적 원작 희곡과 대사나 노래가 아닌 배우들의 다양한 표현 방식과 악기들의 연주가 유의미하게 연결되고 유기적으로 관계하며 완성하는 공연 <조조와 양수>는 작품의 보편적이고 본질적인 내용을 끌어내고 작품에 새로운 해석을 더하여 특정 세대와 문화권을 넘는 공연이 될 예정이다.

자료 제공_코르코르디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