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3 금 16:3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아시아 3국 평화와 화합의 클래식 ‘3 PEACE CONCERT’ 개최12월 5일부터 7일까지 마포아트센터

마포문화재단(대표이사 송제용)이 94일 간 900여 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한 '제8회 M 클래식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하이라이트, 아시아 3국 스페셜 콘서트 <3 PEACE CONCERT>를 개최한다. 오는 12월 5일부터 7일까지 한국, 대만, 일본의 실력파 피아니스트 3인방의 릴레이 리사이틀이 마포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먼저 5일에는 2023 마포문화재단 M 아티스트이자 2021 부소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준우승 및 현대 작품 최고 연주상을 수상한 김도현이, 6일에는 21세기 모차르트의 환생으로 불리는 대만계 피아니스트 킷 암스트롱이 6년 만에 내한하여 무대에 선다. 7일에는 2019 인터내셔널 텔레콤 베토벤 콩쿠르 준우승을 차지한 떠오르는 신성, 일본 피아니스트 타케자와 유토가 처음으로 한국 관객을 만난다. 

사진_아시아 3국 스페셜 콘서트 <3 PEACE CONCERT> 왼쪽부터 피아니스트 김도현, 킷 암스트롱, 타케자와 유토

특히 12월 6일 킷 암스트롱 리사이틀 2부에서는 축제의 방점을 찍는 역사적 장면이 실현된다. 한, 대, 일 세 명의 피아니스트가 한 대의 피아노에서 「라흐마니노프 6개의 손을 위한 로망스」를 함께 연주하며 ‘흰 건반, 검은 건반이 하나 되어 전하는 아시아 3국 평화와 화합의 클래식’이라는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마포문화재단 송제용 대표이사는 “세계 언론과 많은 전문가가 21세기는 ‘아시아의 세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현재 아시아 인구는 47억으로 세계 인구의 60%에 달하며 경제적으로도 급부상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화해와 공존의 아시아 시대를 활짝 열고 미리 준비해야 한다. 이번 M 클래식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3 PEACE CONCERT> 공연을 통해 문화는 정치, 외교로도 할 수 없는 국가 간 화합의 장을 여는 열쇠라는 상징적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아시아 라이징 클래식 스타의 허브로 도약할 마포문화재단의 첫 발돋움, 아시아 3국 스페셜 콘서트 <3 PEACE CONCERT>의 자세한 정보 확인 및 공연 예매는 마포문화재단 누리집(www.mfac.or.kr)에서 가능하다.

자료 제공_마포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