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15 월 16:45
상단여백
HOME 연극
세 남자의 기막힌 꿍꿍이! 연극 ‘아메리칸 버팔로’ 21일 개막11월 21일부터 12월 10일까지 대학로 연우소극장

현대 산업사회와 자본주의의 병폐를 풍자한 연극 ‘아메리칸 버팔로’가 11월21일부터 12월 10일까지 대학로 연우소극장 무대에서 선보인다.

극단 ‘이유는 있다’(대표: 김정팔)의 세 번째 프로젝트 연극 <아메리칸 버팔로>는 미국의 극작가 겸 영화감독 데이비드 마멧(David Mamet)의 희곡 ‘아메리칸 버팔로(American Buffalo)’를 원작으로 만든 작품이다. 

1975년 미국에서 초연, 1977년 뉴욕 드라마비평가상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더스틴 호프만 주연의 동명 영화로도 발표되는 등 브로드웨이와 헐리웃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지금도 공연되고 있다.

연극의 탁월한 업적에 대해 수여하는 상으로 알려져 있고 연극과 뮤지컬 분야에서 최고의 상으로 꼽히는 ‘토니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또한 신문, 잡지, 평론가로 엄선된 20명의 심사위원으로 우수한 연극을 선정하는 가장 잘 알려진 시상식 '뉴욕 드라마 비평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국내에는 1992년 강영걸 연출의 작품으로 처음 소개됐다. 연극은 초연당시 주호성, 윤주상, 최종원이 출연해 흥행한 작품이다. 

등장인물은 고물상을 운영하는 '도니'와 그가 자식처럼 아끼는 심부름꾼 '바비', 사기꾼 근성이 다분한 '도니'의 친구 '티치' 등 세 남자다. '도니'는 이 아메리칸 들소가 그려진 동전을 한 수집가에게 비싼 값에 팔아넘긴 뒤 그 값어치를 알게 되고, 친구들과 함께 이를 다시 훔쳐올 계략을 꾸미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다.

연출을 맡은 홍성춘은 “아메리칸 버팔로는 외부와 단절된 이들만의 음밀한 계획을 탐미하는 재미가 있다. 어쩌면 지켜보는 관객은 사회적 지위가 낮은 이 주인공들의 진지한 약탈 계획이 비현실적이고 코믹하게 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획사 측은 “세 남자가 허무맹랑한 계략을 꾸미지만 그들이 동경했던 꿈은 결국 환상이었음이 밝혀진다”며 “세 남자의 갈등을 통해 물질적 이익을 바탕으로 이뤄지는 현대인들의 왜곡된 인간관계를 풍자 한다”고 설명했다.

도니역에는 섬세한 배우 오재균, 티치역은 믿고 보는 배우 김정팔이 캐스팅되어 이 둘의 캐미가 더해져 진지하면서 코믹한 연극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바비역에는 밝고 열정적인 힘으로 가득한 안현, 이슬기 배우가 출연한다. 

몰입감 넘치는 탄탄한 작품성과 최고 배우들이 선보일 연극 '아메리칸 버팔로'의 공연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개막 전날 11월 20일까지 예매를 하면 50% 할인된 가격으로 예매가 가능하다.

자료 제공_바람엔터테인먼트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