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8 화 01:5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주한스웨덴대사관 ‘제12회 스웨덴영화제’ 개최11월 1일 ~ 19일 전국 다섯 개 도시에서 상영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스웨덴영화제가 11월 1일 서울 아트하우스모모, 11월 3일 부산 영화의전당, 11월 9일 광주 광주극장과 인천 영화공간주안, 11월 16일 대구 CGV대구아카데미에서 개막해 19일 폐막한다.

해마다 최신 스웨덴 영화를 소개하며 스웨덴 영화의 현주소를 집중적으로 조명해온 스웨덴영화제는 올해 12회째를 맞아 더 다양한 주제 의식과 색다른 접근법으로 자신만의 영화 세계를 확장하는 10편의 영화를 선보인다.

개성 강한 10편의 영화는 캐릭터 영화, 실존 인물에 관한 전기 영화, 스웨덴 영화사를 증언하고 증명하는 영화적 얼굴 등 모두 각자의 ‘얼굴’에 관한 영화다.

엄마를 잃은 슬픔을 이겨내기 위해 스탠드업 코미디언이 되려는 소녀의 용감한 성장기를 그린 개막작 ‘코미디 퀸’, 사미족 여성 예술가 브리타 마라카트-라바의 시적이고 인상적인 이야기 ‘사미 스티치’, 세계 최초의 추상 예술가로 알려진 힐마 아프 클린트에 관한 라세 할스트룀 감독 연출의 전기 ‘힐마’, 스웨덴의 대표적인 감독 비욘 룬게의 신작 ‘내 모든 사랑을 불태워’가 상영된다.

또, 스웨덴의 퀴어 영화사를 그린 에바 베링의 아카이브 필름 ‘편견과 오만 - 스웨덴 퀴어 영화사’, 스웨덴이 낳은 세계적인 축구 스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에 관한 전기 영화 ‘아이 엠 즐라탄’, 1850년대 가난에 시달리는 조국을 떠났던 스웨덴 이민사의 한 챕터 엿볼 수 있는 역사 드라마 ‘이민자들’도 볼 수 있다.

지난해 칸국제영화제의 각본상을 거머쥔 타릭 살레 감독의 ‘보이 프롬 헤븐’, 가난한 이웃과 크리스마스의 따뜻함을 나누려는 소년이 벌이는 모험담을 그린 가족 드라마 ‘크리스마스 선물’, 제75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블랙코미디 ‘슬픔의 삼각형’까지 총 10편의 다채로운 스웨덴 영화가 상영된다.

다니엘 볼벤 주한스웨덴대사는 “스웨덴과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국가이며, 이런 창의성은 활기찬 영화 산업에서 두드러지고 있다. 양국 영화는 최근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국제적 명성을 얻고 있다. 양국 감독·배우들은 칸 영화제와 아카데미 같은 권위 있는 영화제서 상을 받고 있다”며 “올해 스웨덴영화제가 첫 12간지를 보내면서 12회째를 맞이하게 돼 기쁘다. 지난 몇 년 동안 스웨덴영화제를 응원해 준 열정적인 관객들을 포함한 모든 분께 고맙다”고 말했다.

2012년 스웨덴 실비아 왕비의 개막으로 시작된 스웨덴영화제는 한국에서 가장 중요한 스웨덴 문화 행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 잡았다. 스웨덴영화제는 주한스웨덴대사관이 주최하고, 스웨덴대외홍보처·스웨덴영화진흥원·한서문화예술협회가 후원하며, 서울 아트하우스 모모·부산 영화의전당·광주 광주극장·인천 영화공간주안 및 재대구스웨덴명예영사관 등이 주관하며 전국 다섯 개 도시에서 상영된다.

제12회 스웨덴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스웨덴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료 제공_주한스웨덴대사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