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3 금 16:38
상단여백
HOME 연극
닐 사이먼의 코미디 명작, 서울시극단 ‘굿닥터’10.6(금)~11.12(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서울시극단 <굿닥터> 공연사진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은 서울시극단의 정기공연으로 닐 사이먼의 코미디 명작 <굿닥터>를 지난 10월 6일(금) S씨어터에서 개막하였다. 서울시극단(예술감독 고선웅)의 2023년 테마는 ‘고전’이다. 고전이 가진 힘으로 묵직하게 현시대와 마주해 시대에 구애받지 않는 감동을 찾아내 전달하고 고전 속 동시대성을 찾고자 함이다. 

올해 라인업 중 네 번째 작품인 연극 <굿닥터>는 그중 유일한 코미디작이다.  토니상, 골든글로브상, 퓰리처상 등 각종 트로피를 휩쓸며 브로드웨이의 전설로 불리우는 작가 닐사이먼이 러시아 작가 안톤체홉에 대한 존경심과 동경으로 체홉의 단편을 각색한 옴니버스극 이기도 하다. 연출 김승철은 “코미디 형식이지만, 모든 장면을 관객들이 깔갈거리며 보기를 바라지는 않는다. 때론 웃고 때론 씁쓸해하고 때론 안타까워하면서 연민이든 격려하고 싶은 마음이든, 등장인물들에게 인간애를 느끼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시극단 <굿닥터> 공연사진

실제 연극 <굿닥터>를 본 관객들은 8개의 에피소드 속 펼쳐지는 이야기와 인물에 한바탕 웃었으며 웃음 속 감동과 휴머니즘이 공존했다고 평했다. 과장되고 비뚤어진 캐릭터 속에서 현시대를 살아가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고 애잔한 마음이 들었다고 평하기도 하였다. 

어느 상황에서는 직상 상사의 인정을 얻기 위해 마음을 졸이는 이반의 모습이기도 하고, 때로는 고압적으로 가정교사를 몰아붙이듯 우월적 입장에 서기도 했으며, 오디션의 여배우처럼 너무도 간절해 무모하고 허무맹랑하기도 했던 각자 자신의 모습을 소환한 것이다. 이 다양한 캐릭터들이 생동감 있게 모두 살아있는 것 같았다고 말하며 멀티 역할을 소화한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고전을 현대의 시대상과 상황 설정으로 완벽히 각색한 작품을 기대한 관객들은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지만 고전이 가진 힘 그 자체와 본질에 집중한 것에 많은 관객들이 호응하고 있다. 

서울시극단의 <굿닥터>는 11월 12일(일)까지 공연되며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https://www.sejongpac.or.kr)와 인터파크(https://tickets.interpark.com/) 등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자료 제공_서울시극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