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8 수 17:46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더데빌:파우스트’ 시즌5, 개막 앞두고 캐스팅 공개12월 5일 유니플렉스 1관에서 개막
뮤지컬 <더데빌:파우스트> 캐스팅 공개 (자료제공: 페이지1, 알앤디웍스)

뮤지컬 <더데빌:파우스트>(제작: 페이지1, 알앤디웍스)가 12월 5일 개막을 확정 짓고 캐스팅을 공개했다.

2014년 초연한 <더데빌>은 2017년, 2018년, 2021년까지 총 4번의 시즌을 맞았고 2023년 다섯 번째 시즌 공연을 앞두고 <더데빌:파우스트>로 작품명을 변경했다. 이러한 배경으로는 지난 9월 개막한 <더데빌:에덴>을 들 수 있다. 

<더데빌:에덴>은 <더데빌> 시리즈의 10년 만의 후속작으로 인간 내면의 빛과 어둠을 상징하는 X-White, X-Black 캐릭터와 인간을 두고 벌이는 내기라는 세계관을 공유하며 새롭게 탄생했다. 파우스트와 에덴이라는 부제는 단순하게는 작품의 구분을 위해, 더 나아가서는 끊임없이 진화하고 확장하는 작품의 세계관과 가장 가깝게 연결되는 캐릭터를 나타낸다.

<더데빌:파우스트>는 괴테의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유혹과 선택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주가 대폭락 사태를 맞아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주식 브로커 존 파우스트를 두고 벌이는 빛과 어둠의 내기는 인간의 욕망과 선택에 대해 조명한다. 

초연 이후 10년을 맞이하는 다섯 번째 시즌 공연은 지난 10년을 함께 한, 앞으로의 10년을 이끌 다양한 배우들로 포진됐다.

2014년 초연 당시 X로 열연을 펼친 ‘한지상’이 X-Black에 이름을 올렸다. 빛과 어둠은 하나라는 명제로 초연 당시에는 1명의 배우가 캐릭터 X를 연기했다면 재연부터는 X-White, X-Black으로 분리하여 보다 명확하게 빛과 어둠의 대립을 그려냈다. 초연 이후 약 10년 만에 <더데빌:파우스트>와 재회하는 한지상은 지난 7월 <더데빌> 일본 프로덕션 공연을 통해 X-Black으로 먼저 데뷔해 호평받았으며, 한층 더 깊어진 연기와 디테일한 캐릭터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변화와 새로운 시도가 돋보였던 2017년, 2018년 공연에 함께 했던 ‘조형균’과 ‘임병근’은 각각 X-White, X-Black으로 참여해 극의 무게감을 더한다. 2개 시즌 동안 X-White를 소화한 조형균과 2017년에는 X-White를, 2018년 공연에서는 상반되는 두 캐릭터 X-White, X-Black을 모두 선보였던 임병근은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와 자타가 공인하는 무대 내공으로 완벽히 체화한 캐릭터를 선보일 전망이다.

2018년 공연으로 <더데빌:파우스트>와 첫 인연을 맺은 ‘김찬호’는 2021년에 이어 2023년 또 한 번 X-Black으로 분한다. 첫 출연 당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과 독특한 보이스 컬러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던 만큼 이번 무대에서도 어김없이 대체불가 존재감을 입증할 것으로 보인다. 

<더데빌:파우스트>는 초연 이후 매 시즌 변화를 거듭했는데 2021년 네 번째 시즌 공연에 참여하며 변화의 최전선에 섰던 ‘박규원’과 ‘여은’이 X-Black과 그레첸으로 재회한다. 

현재 공연 중인 <더데빌:에덴>으로 관객들과 만나고 있는 배우들의 활약이 <더데빌:파우스트>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X-White의 ‘정동화’와 ‘백인태’, X-Black의 ‘김준영’이 기존 캐릭터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스토리에 걸맞은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자신의 연인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조력하는 레브 역의 ‘이기현’, ‘반정모’, ‘김우성’은 존 파우스트로 변신해 선택의 기로 앞에서 방황하는 인간으로 캐릭터 변신을 꾀한다. 이와는 반대로 유혹 앞에 방황하는 인간 에덴 역으로 주목받고 있는 신예 ‘이재림’은 순수와 광기를 오가는 그레첸을 연기한다. 

마지막으로 ‘김지온’(X-White役), ‘조민호’(존 파우스트役), ‘정우연’과 ‘이효정’(그레첸役)이 이름을 올리며 <더데빌:파우스트> 뉴 제네레이션의 등장을 알린다.

<비더슈탄트>, <후크>, <백작>, <비스티> 등에서 탁월한 캐릭터 해석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끈 김지온은 매 작품마다 새로운 배우의 얼굴을 보여주는 만큼 한층 노련하고 섬세해진 연기로 지금껏 본 적 없는 X-White를 완성할 예정이다.

2021년 <더데빌:파우스트> 가디언(앙상블)으로 참여했던 조민호는 2년 만에 배역으로 작품과 재회하며 배우로서의 저력과 실력을 증명해 내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차미>, <유진과 유진>, <난쟁이들>에서 각기 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연기하며 자신만의 매력을 각인시킨 정우연은 그레첸 역을 통해 또 한 번의 연기 변신과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더데빌:에덴>을 통해 실력과 매력을 인정받으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이효정은 <더데빌:파우스트>를 통해 한층 성장한 배우로서의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다섯 번째 시즌 캐스팅 공개에 나선 <더데빌:파우스트>는 오는 12월 5일 유니플렉스 1관에서 개막, 이달 중 첫 티켓 오픈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