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3 금 16:3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국립합창단 제195회 정기연주회 ‘로시니, 스타바트 마테르’10월 20일(금) 19:30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국립합창단(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이 오는 10월 20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제195회 정기연주회 <로시니, 스타바트 마테르> (G. Rossini, Stabat Mater)를 개최한다. 

가에티노 도니체티(Gaetano Donizetti), 주세페 베르디(Giuseppe Verdi) 등과 더불어 19세기 이탈리아 낭만파 시대를 대표하는 거장 조아키노 안토니오 로시니(Gioacchino Antonio Rossini)의 <스타바트 마테르>는 이탈리아 특유의 아름답고 화려한 창법의 벨칸토(Bel Canto) 양식을 바탕으로, 극적인 색채와 우아하고 장엄한 선율, 대규모 합창과 풍부한 오케스트레이션 등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로시니의 작품 세계 중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힌다. 

이 작품은 오케스트라와 혼성 합창, 두 명의 소프라노와 각 한 명의 테너 · 베이스 등 총 네 명의 독창자가 연주하며, 총 10악장으로 구성되었다. 1842년 초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각각 초연되었고, 같은 해 유럽의 29개 지역에서 공연되며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국립합창단 제195회 정기연주회 <로시니, 스타바트 마테르>는 국립합창단 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의 지휘로, 다양한 무대에서 주역으로 활약하고 있는 소프라노 박미자를 비롯하여 화려한 기교와 폭넓은 음색을 자랑하는 소프라노 이정아, 지난 3월에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창단 50주년 기념 <한국합창교향곡>에서 국립합창단과의 협연으로 호평을 받은 테너 김효종, 국내외 유수의 공연에서 솔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최종우와 고양시립합창단, 하남시립합창단, 가온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협연이 더해져 이탈리아 벨칸토 음악의 정수를 선사한다.  
    
이번 정기연주회의 티켓 가격은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B석 1만원이며, 예술의전당 및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국립합창단 유료회원은 1인 4매까지 40%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재관람 할인 및 토끼띠 할인, 학생(초 · 중 · 고 · 대학생) 30% 할인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이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립합창단(02-580-70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자료 제공_국립합창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