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연극
‘몰리에르 어워즈’ 수상작, 연극 ‘튜링머신’ 국내 초연 11월 2일(목) – 11월 25일(토) LG아트센터 U+ 스테이지
이미지: 연극 <튜링머신> 배우 프로필 사진 모음 I 제공 = 크리에이티브테이블 석영 (좌측부터 이승주, 고상호, 오동민 순)

프랑스 연극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꼽히는 몰리에르 어워즈에서 주요 4개 부문(최우수 작가, 최우수 희극인, 최우수 남우주연상,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는 연극 <튜링머신>이 11월, LG아트센터 U+ 스테이지에서 국내 초연의 막을 올린다. 

연극 <튜링머신>은 프랑스 작가이자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는 브누아 솔레스(Benoit Solès)의 작품으로, 천재 수학자 ‘앨런 튜링’의 전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그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매일 자정이 되면 변경되는 코드키를 가진 독일의 복잡한 암호 매커니즘 ‘에니그마’를 해독한 인물이다. 현대에서는 인공지능(AI)의 개념적 기반을 제공했으며, 기계가 인공지능을 갖추었는지 판별하는 실험인 ‘튜링 테스트’를 최초로 고안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연극 <튜링머신>은 개막 소식과 함께 역사적인 국내 초연의 무대를 이끌어 갈 캐스팅을 공개했다. 

천재 수학자이자 컴퓨터의 아버지, 암호학자, 컴퓨터 공학 과학자 등으로 불리는 앨런 튜링 役에는 연극 <벚꽃동산>, <세인트 조앤>, <세일즈맨의 죽음> 등 유수의 작품에서 뛰어난 캐릭터 해석과 연기력을 보여준 이승주와 뮤지컬 <제시의 일기>, <차미>와 연극 <생쥐와 인간>, <트레인스포팅>,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빈센조> 등 장르를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베테랑 고상호가 더블 캐스팅되었다. 

앨런 튜링의 강도 사건 조사를 위해 그를 취조하는 미카엘 로스와 그의 라이벌인 휴 알렉산더, 강도 사건과 연루되어 있는 아놀드 머레이 役에는 드라마 <사랑의 이해>, <법대로 사랑하라>를 포함해 수많은 독립 영화와 영화 <첫 번째 아이>, <옆집 사람>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다져온 오동민이 원 캐스트로 15년 만에 무대에 다시 서며 화제를 모은다.  

어렸을 때부터 명석한 두뇌를 가지고 있던 앨런 튜링은 대학 시절, 체스 챔피언이자 영국 정보암호학교 책임자인 ‘휴 알렉산더’를 만나게 된다. 그는 튜링에게 독일군 암호 체계인 에니그마를 보여주며 해독을 제안한다. 두 인물은 대외적으로는 라디오 제조 공장으로 등록되어 있는 보안 공간에서 간신히 암호를 풀어내지만, 암호를 해독해냈다는 사실을 독일군에게 알리지 않기 위하여 일정 숫자의 사상자를 내야 한다는 힘겨운 현실에 부딪히게 된다.

종전 후에도 민간인으로 복귀했음에도 전쟁과 관련된 핵심 보안 사항을 알고 있다는 이유로 오랜 기간 비밀정보부의 감시를 받은 튜링은 어느 날 집에 강도가 들어 해당 사건을 신고한다. 사건 조사를 위해 로스 중사가 그를 취조하는데, 그 당시 영국에서는 불법으로 취급되던 동성애 의심을 받게 되고 결과적으로 화학적 거세형을 선고받는다. 이 작품은 로스 중사가 강도 사건 조사를 위해 그를 처음으로 취조하는 장면으로부터 시작한다. 

역사적인 국내 초연은 연극 <엔젤스 인 아메리카>, <그을린 사랑>, <와이프> 등 강렬한 작품을 맡아온 신유청이 연출을 맡았다. 더불어 공연 평론가이자 연극 <온더비트> 등을 번역한 박다솔 작가가 참여해 한국 프로덕션에 힘을 보탰으며, 연극 <비:BEA>, <내게 빛나는 모든 것> 등 따듯하고 진정성 있는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가고 있는 크리에이티브테이블 석영이 제작을 맡았다. 

한편, 연극 <튜링머신>은 LG아트센터 U+ 스테이지에서 11월부터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