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댄스
인천시립무용단 한가위 맞이 특별 공연 ‘달마중’9월 29일(금) 오후 7시 30분 동인천역 북광장
인천시립무용단_<강강술래> 사진

추석을 맞아 인천시립무용단(예술감독 윤성주)이 명절의 넉넉함을 나누는 무대를 마련했다. 대체 공휴일 지정으로 여유로운 연휴를 맞게 된 시민들을 위해 전통의 흥겨움이 가득한 우리 춤 공연으로 추석 명절의 의미를 되새겨본다. 

9월 29일 추석 당일 저녁 7시 30분, 동인천역 북광장에 특별 무대를 설치해 진행되는 인천시립무용단의 한가위 특별 야외공연 <달마중>은 추석 명절을 이후 이어지는 긴 연휴를 우리 전통의 춤과 함께 시작하는 색다른 시간이다. 차례를 치르고 여유로운 휴식을 취하는 지역민 뿐 아니라 차이나타운, 월미도 등 인천을 찾아온 관광객들에게도 인천을 대표하는 시립무용단의 춤을 선보일 수 있는 공연이기도 하다. 

보름달 아래에서 즐기는 민속춤의 향연 

이번 공연은 다양한 우리 춤 중에서도 민족의 대표적 명절인 추석에 어울리는 토속적 느낌을 주는 7개의 민속춤 모음으로 구성된다. 

커다란 보름달 아래 아름다운 처녀들이 청색과 홍색의 배색이 어우러진 치마를 입고, 모였다 흩어졌다 하는 <강강술래>로 시작한다. 다양한 대형이 주는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함께 재미있는 노랫말로 고단함을 잊고 명절의 즐거움을 나누기에 제격인 춤이다.

인천시립무용단_<달마중> 사진

이어 농악놀이의 한 부분인 북놀이에서 시작해 북가락과 춤이 어우러져 흥이 넘치는 <진도북춤>, 봄날의 정경을 무대로 그대로 옮겨 흐드러진 산조 가락에 어우러지는 여인들의 감흥을 표현한 <춘흥>이 펼쳐진다. 

줄타기를 하던 광대가 줄에서 내려와 부채를 들고 추는 춤으로 광대특유의 자유분방함이 백미인 <광대무>는 이번 공연에서 새로이 선보이는 작품이다. 익살과 해학을 담은 가면무극 봉산탈춤의 한 장면인 <미얄할미>, 검정 갓과 흰색 도포 자락으로 고고한 학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동래학춤>이 이어진다. 마지막으로 농악 놀이에서 유래되어 역동적인 짜임새로 인천시립무용단의 대표적 레퍼토리이기도 한 <소고춤>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인천시립무용단은 “명절 준비에 바빴던 사람들도, 오랜만에 모인 식구들과 색다른 시간을 보내고 싶은 가족들도 인천시립무용단이 준비한 풍성한 민속춤 한마당을 보며 흥이 나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료 제공_인천문화예술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