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서울 대표 글로벌 예술축제 ‘서울거리예술축제2023’ 오는 29일 개막9월 29일(금)부터 10월 1일(일)까지 서울광장 일대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의 대표 야외 공연예술축제인 <서울거리예술축제2023>(Seoul Street Arts Festival2023, SSAF)을 오는 29일(금)부터 10월 1일(일)까지 서울광장 일대에서 개최한다. <서울거리예술축제>는 2003년 <하이서울페스티벌>로 시작해 2016년부터 지금의 이름으로 매년 열리는 축제로, 올해는 추석기간에 진행되어 더 많은 시민을 만난다.

축제는 29일(금) 한가위 저녁 서울광장에서 달맞이와 함께하는 개막공연으로 시작한다. 서울거리예술축제에 참여하는 12개 예술단체와 더불어 서울시 대표 비보이단 소울번즈와 이희문 프로젝트 ‘오방신과’의 공연을 한 자리에서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서울광장에서 오후 6시부터 축제 자원활동가의 플래시몹이 관객을 맞이하고, 본격적인 개막공연 ‘풀문’이 시작된다. 로봇과 결합된 서커스부터 마임, 무용, 공중 퍼포먼스까지 90분 동안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해 축제는 △개막공연 △기획제작 △해외초청 △국내초청 △국내공모 △협력공연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거리극, 서커스,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작품을 총 34개, 107회 선보인다. 이 작품들은 축제기간 내 서울광장, 청계광장, 무교로 일대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자유롭게 관람 가능하며 일부는 사전예약 후 관람할 수 있다.

아틀리에 시수 순간 ⓒAtelier SISU

올해 해외초청 작품으로는 호주, 이탈리아, 네덜란드 등 해외 6개국에서 참여한 예술단체의 6개 작품을 선보인다. 아틀리에 시수의 ‘순간’(호주), 카를로 세라토의 ‘라바이엘로프’, ‘사이언’(이탈리아), 기에즈 반 본의 ‘스크리프’(네덜란드), 실레레 아츠의 ‘프로젝트 X’(스페인-칠레), 크타 컴퍼니의 ‘위 원트(We Want, ON VEUT)’(프랑스)를 발표한다. 

특히 ‘위 원트(We Want, ON VEUT)’의 경우, 국제공동제작을 진행하여 국내 배우 7명을 오디션으로 선발했고, 프랑스 크타 컴퍼니 소속 니콜라스 베르켄(Nicolas Vercken)이 연출을 맡았다. 또한 실레레 아츠의 ‘프로젝트 X’는 7명의 시민배우와 사전 워크숍을 진행해 공연을 완성했다.

실레레 아츠 프로젝트 X ⓒSilere arts

국내 주요 작품으로는 축제 기획제작 작품인 천하제일탈공작소x프로젝트 날다 ‘니나내나 니나노’가 있다. 탈춤과 음악, 대형 크레인을 활용한 공중 퍼포먼스가 결합된 작품으로, 서로 다른 영역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이 모여 하나의 니나노판을 만들어 관객들과 흥겨움을 나눈다. 

올해 축제에서는 거리예술 분야의 예술가와 축제 전문가의 네트워킹을 위한 라운드테이블이 열린다. 10월 1일(일)에는 프랑스 오리악 축제 감독 프레드릭 레미(Frédéric Rémy)를 초청해 거리와 축제를 주제로 포럼을 진행하는 등 여러 담론이 테이블에 오른다.

그간 코로나19로 운영하지 못했던 자원활동가 운영을 재개하여, 80여명의 자원활동가가 축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안전교육, 현장교육 등을 받은 자원활동가는 축제 지원업무를 맡아 진행하며, 개막공연 플래시몹에도 참여한다. 

축제 장소는 서울광장, 청계광장, 무교로 일대로 확장됐다. 축제 운영을 위해 9월 30일(토), 10월 1일(일) 양일간 무교로 서울시청 뒤 사거리 구간부터 모전교 앞 무교동 사거리 구간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2개 차선이 통제된다. 사전에 안내판 설치 및 네비게이션 앱 안내를 통해 우회로 정보를 제공하여 시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축제 프로그램은 서울거리예술축제 누리집(www.ss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료 제공_서울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