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김수철, 동서양 100인조 오케스트라 지휘자로 데뷔10.11(수) 19:30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은 오는 10월 11일(수) 19:30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김수철 데뷔 45주년 기념공연 ‘김수철과 동서양 100인조 오케스트라’를 선보인다. 

국악의 현대화, 대중화를 위해 초지일관 뜨거운 사명감과 열정으로 평생을 바친 김수철. 이제 그가 오랫동안 꿈꿔온 무대가 펼쳐진다. 김수철은 이번 공연에서 지휘자로 데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100인조 동서양 오케스트라를 이끈다. 김수철은 1978년 전국대학축제 경연대회에서 ‘작은 거인 <일곱색깔 무지개>’로 대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이후 대중가요, O.S.T, 공연음악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전개해 왔고, 늘 그 음악의 중심에는 국악이 있었다. 

대표작으로 국난 극복이라는 민족의 염원과 의지를 투영 세계문화유산 팔만대장경을 음악으로 표현한 <팔만대장경>, 국악 현대화의 치열한 고민으로 일궈낸 <불림소리Ⅱ>,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서편제 O.S.T> , 88 서울올림픽 및 2002 한일월드컵의 주제곡 등이 있다. 

김수철은 “수년전부터 동서양 100인조 오케스트라를 통해 오랫동안 꿈꿔왔던 무대를 선보이고 싶었지만 재정난과 코로나 19라는 역경을 겪으며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한국의 대중문화가 전 세계를 휩쓸며 이목을 끄는 이때 우리 순수예술 국악의 진면목을 국민과 세계인들에게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번 공연을 추진하게 되었다. 이번 세종문화회관 공연을 통해 특별히 청소년과 청년들이 국악에 긍지를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우리 안에 숨겨진 국악 DNA를 일깨우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런 취지에 동참하여 대중적인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는 가수들이 합세하였다. 양희은, 백지영, 이적, 성시경, 화사 등 초특급 게스트가 동서양 오케스트라 지휘자로 데뷔하는 김수철과 함께 무대에 선다. 공연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www.sejongpac.or.kr)와 콜센터(02-399-1000)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