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댄스
무용 국제교류의 중심!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천안에서 개막10월 2일 천안예술의전당에서 개막

(사)대한무용협회(이사장 조남규 상명대학교 공연예술경영학과 교수)와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안동순)이 공동 주최하고,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2023 신진무용예술가육성프로젝트–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는 오는 10월 2일 개막식 및 준결선을 시작으로 4일 결선과 폐막식, 5일 국제워크숍, 6일 국제오디션까지 천안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올해로 열네번째를 맞이하는 본 프로젝트는 세계적 규모의 국제 경연대회로 국내예선(서울)과 지역예선, 특전대회, 해외예선을 통해 173명이 본선 경연을 참가하고, 언택트 부문은 39명의 해외 참가자가 더해져 총 205명의 참가자로 본선이 진행된다. 

2023 신진무용예술가육성프로젝트–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는 2017년부터 <천안흥타령춤축제>와 연계 국제적 규모의 무용축제로 거듭나고 있다. 매년 업그레이드된 프로그래밍으로 프로젝트의 양적,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천안흥타령춤축제 특설무대에서 수상자들의 작품으로 ‘월드 갈라’ 무대를 꾸며 일반 관객들이 수준 높은 현대무용수들의 움직임을 직관함으로써 현대무용의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외 무용단의 저명한 예술감독, 안무자들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하여 풍부한 인적구성을 갖추어 대한민국의 현대무용이 세계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무용수를 발굴하여 대한민국의 현대무용이 세계 현대무용의 지표가 되는 것과 동시에 전 세계 무용수들 간의 화합과 만남 및 교류의 장이 되는데 그 목적이 있다.

Untact 부문 확립, 해외참가자 대폭 증가
    
2023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조직위원회는 언택트(untact) 부문을 22년부터 정규 부문으로 도입하여 전 세계 많은 현대무용 인재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국제 프로젝트로서의 면모에 맞게 더욱 풍성한 행사로 진행한다. 

국내 예선(서울) 137명, 지역 예선 459명 본선 직행 특전대회에서 13명, 그리고 해외예선 160명으로 전 세계 22개국(대한민국 포함)에서 769명이 참가하였다. 해외 참가 국가는 아시아 9개국(대한민국, 중국, 필리핀, 홍콩, 일본, 말레이시아, 몽골, 대만, 태국), 유럽 4개국(이탈리아, 스페인, 우크라이나, 영국), 북아메리카 1개국(미국), 남아메리카 3개국(콜롬비아, 아르헨티나, 브라질) 아프리카 4개국(남아프리카공화국, 세네갈, 부르키나파소, 나이지리아), 오세아니아 1개국(호주) 전 세계 6대륙에서 모두 참여하였다. 

경연, 워크숍, 오디션 원스톱 패키지

㈜댄스플레너와 협업하여 진행하는 신진무용예술가육성프로젝트는 우수 현대(contemporary) 무용수들을 발굴-트레이닝-유통까지 한자리에서 이루어진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우수 무용수들이 해외 진출의 기회를 얻을 수 있고 또한, 자국에서의 무용 활동에 대해 현실적·경제적 한계를 느끼는 무용수들에게 무용 활동 영역을 넓혀줄 수 있다. 

해외단체 예술감독 및 단장을 심사위원으로 역 초빙하여 최소인원의 이동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및 전 세계 현대 무용수들에게 글로벌한 해외 진출 가능성을 제공하고자 한다. 

국제오디션은 전공 불문하고 무용전공자들을 대상으로 국내·외 우수 무용단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실질적인 프로그램이다. 세계 무용 사조의 교두보를 마련하고, 그들이 무용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갈 수 있도록 위함이다. 

2020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초로 이루어진 ‘비대면 국제오디션’은 국내 참가자가 해외 무용단으로 입단한 첫 사례가 되었고, 2021년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심사위원장상을 수상한 김민수는 포르투갈 쿼럼 무용단에서 게스트 댄서로 활동한 뒤, 플라우엔-츠비카우 무용단의 정단원으로 무용수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22년 시니어 여자부문 금상수상자 최지은은 독일 플라우엔-츠비카우 무용단의 정단원으로서 해외 활동을 하고 있다. 

올해 국제오디션은 유명한 해외무용단과 협약을 통해 무용수 선발권을 가진 예술감독 3인을 초청하여 진행한다. 한 자리에서 오디션 및 소그룹 레슨을 통해 무용단원을 발굴하고 선발하는 원스톱(one stop) 오디션으로 국내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국내 무용수들에게는 엄청난 경제적, 시간적 비용 절감 효과와 동시에 컨디션 조절을 통한 최상의 조건으로 오디션을 볼 수 있는 긍정적 효과를 가지게 된다. 또한, 초청한 3명의 예술감독의 워크숍이 진행되어 대한민국 천안에서 세계 현대무용 사조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2023 KICDC 영예의 대상 수상자는?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는 프리주니어(만 12-14세 남녀구분 없음), 주니어(만15-18세 남, 여), 시니어(만19세-34세 남, 여)로 경연 기간 중 준결선과 결선이 진행된다.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지역쿼터제의 규정에 따라 (사)대한무용협회 각 지회에서 개최된 경연대회 현대무용부문 참여 지역(경기도, 광주광역시, 경상남도, 울산광역시, 부산광역시, 충청북도, 강원도, 전라북도, 인천광역시, 충청남도, 제주도) 중 입상한 각 부문 상위 2명씩 본선에 진출한다. 

2023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조직위원회가 인정한 특전대회 입상자는 준결선 직행 자격을 얻게 된다. 대상 수상자 1인(남자일 경우)은 문화체육관광부 추천, 병무청이 인정한 예술 요원으로 지정되어 혜택을 받게 된다. 과연 올해 그 혜택의 주인공 1인이 누가 될 것인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조직위원회(02-744-8066/내선번호2806, 1833) 및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홈페이지http://kicdc.koreadanceassociation.org/)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