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한글날 맞아 대학로에서 ‘제5회 말모이축제’ 개최10월 8일부터 11월 12일까지 대학로 3곳 극장

3·1운동 104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4주년, 10월 9일 제571돌 한글날을 맞아, 제5회 말모이축제가 오는 10월 8일부터 11월 12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스카이씨어터’ 와 ‘후암스테이지’,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말모이 축제’는 한반도 전역의 언어, 지리, 문화 특색을 담은 작품들로 이루어진 우리말 축제이다. 1910년 주시경 선생 뜻을 이어 편찬된 현대적인 국어사전 ‘말모이’에서 이름을 따왔다. 

영화 ‘말모이’와 같은 우리말 지킴이 취지로 연극계에서는 2017년부터 준비해 시작된 우리말 축제이며, 올해 5회를 맞이하며 서울시 예술축제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서울시민들에게 우리말의 순수함과 재미를 느끼고 출신 지역인 에게는 고향의 향수를 만끽할 수 있는 우리말 예술축제로 발돋움하고 있다.

한글날 전날인 10월 8일 일요일에는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마로니에공원에서 제5회 개막 기념식을 갖는다. 충청도, 경상도, 제주도, 이북의 4개 지역의 특색으로 6예술 단체의 특색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이날의 모든 행사와 체험은 무료로 펼쳐지며, 각 지역 예술단체의 특색 있고 맛깔 나는 재치들을 묶은 갈무리 공연과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전통놀이, 우리말 체험 놀이 등이 펼쳐지고 공연 관람 상품도 제공된다. 빵굽남베이커리, 늘푸른교육센터(강북), 청년지원공동체 소울이 후원을 하고 체험부스를 운영한다.

또한 본 행사인 말모이연극제는 지역을 대표하는 언어적, 지리적 특색을 지닌 작품으로 참여하는 예술단체들의 색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이번 연극제에는  충청도,경상도,제주도,이북등 지역 극단 6예술 단체가 참여한다. 개막작은 제주도 부문  10.10~10.14 ‘예술공간 오이’의 <낭땡이로 확 쳐불구정하다(나뭇가지로 확때리고 싶다.>이며 폐막작은 충청 부문 11.7~11.12 '극단 민'의 <농토>이다. 경상부문 10.18~10.22 ‘경험과상상’ <진숙아 사랑한다>, 10.25~10.29 극단 '해풍' <감성가족댄스극(포빅타운)>, 전라부문 11.01~11.05 (사)청강창극단<조선의 눈동자>, 이북부문 11.01~11.05 명품극단 <흰 달과 소월과 숨굴막질>를 각각 공연한다.

말모이 연극제 운영위원회는 각 지역 언어의 아름다움을 살리기 위해 축제를 기획했으며 구수한 우리말의 특색 있는 어휘들로 이루어진 “‘말모이 연극제’에 많은 관심을 기대한다. 참가한 각 지역별 단체별 작품들의 시각과 내용, 여러 안내가 다를 수 있으니, 각 단체의 공연 정보와 문의를 꼭 참고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참가 및 축제 전체 문의는 말모이축제/연극제 운영위원회 (0505-794-2019 / wordsfestival@daum.net)로 하면 된다.

자료 제공_바람엔터테인먼트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