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1 금 12:5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세종문화회관 10월 천원의 행복 ‘김성녀의 마당놀이’10월 5일(목)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천원의 행복>은 10월 5일(목),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김성녀의 마당놀이> 무대를 두 번의 걸쳐  선보인다. 

이번 10월 천원의 행복 에서는 마당놀이 그 자체인 소리꾼 김성녀의 무대로 만나볼 수 있다. 아침저녁으로 부쩍 선선해진 바람에 사랑하는 사람의 온기가 필요한 10월, 온 가족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인기 있는 ‘춘향전’과 ‘심청전’ 두 작품의 하이라이트가 펼쳐진다. 

김성예, 정준태 등 관록의 소리꾼 뿐 아니라 풍류대장에서 사랑받은 젊은 소리꾼 장서윤, 송나영, 전애현도 함께한다. 악단 채비의 연주와 국수호디딤무용단의 흥겨운 몸짓도 더해져 마당놀이의 흥을 더욱 끌어올려 줄 것이다. 

공연 사진_김성녀

마당놀이의 역사, 김성녀가 들려주는 정통 무대

명절마다 브라운관 앞으로 모두를 모았던 마당놀이를 기억하는 세대라면, 눈물 콧물 쏙 빼고 박장대소하던 그 감동을 잊지 못할 것이다. 이번 천원의 행복은 많은 마당놀이 레퍼토리 중 대중에게 가장 사랑받아온 두 개의 작품 ‘춘향전’과‘심청전’을 준비했다. 

작품 중 극적 구성이 뛰어난 부분을 엮어 재구성하여 노래와 춤 같은 연희적 요소와 현대의 사회상을 절묘하게 빗댄 관객 참여형 공연으로 꾸민다. 여기에 김성녀의 맛깔 나는 해설을 더해 마당놀이를 잘 모르는 관객이라도 즐겁게 관람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몽룡과 춘향, 효녀 심청이, 익살스럽고 욕심 많은 뺑덕어멈 등 다양한 캐릭터가 M씨어터 무대에 올라 흥겨운 노래와 춤으로 희로애락과 권선징악을 이야기하며, 그 이름 석 자만으로도 무대를 가득 채우는 ‘천의 얼굴’ 김성녀가 이몽룡과 뺑덕어멈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14시 낮공연은 전석 행복동행석으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마련되었으며, 저녁 7시 30분 공연은 모든 시민에게 열려 있다. 전석 천원이며, 9월 7일 오후 2시부터 9월 17일까지 천원의 행복 홈페이지(happy1000.sejongpac.or.kr)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