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19 금 00:0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푸치니의 대형 오페라 ‘라보엠’, 실감형 오페라로 재탄생기술과 예술의 융합 통한 오페라의 새로운 방향 제시

2023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문예회관, 예술단체 공연콘텐츠 공동제작·배급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제작하는 2023 오페라 ‘라보엠’ 프로덕션(예술총감독: 박평준)이 유수의 세계적인 오페라극장에서 주역 가수로 활약하며 한국을 빛내는 성악가의 열연과 기술·예술의 융합을 통한 새로운 무대 연출의 오페라를 선보인다.

라보엠 프로덕션은 전통적인 프로시니엄 무대 틀에서 벗어나 객석까지 확장된 형태의 무대 구성을 통해 관객이 극 안으로 빠져드는 효과를 구현해 보는 감동을 더하고, 오페라의 관객 진입 장벽을 낮추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10월 6일(금) 장흥문화예술회관을 시작으로 10월 13일(금)~14일(토) 광주시 남한산성아트홀, 10월 20일(금)~21일(토) 순천문화예술회관 무대에 올려지는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은 광주시문화재단(대표: 오세영)을 대표기관으로 순천문화예술회관(관장: 정은경), 장흥문화예술회관(장흥군수: 김성) 등 3개 기관과 제작사 할마씨네토끼(대표: 장길황)가 참여해 공동으로 제작하는 공연이다.

오늘날 푸치니의 ‘라보엠’은 그의 또 다른 작품 ‘나비부인’,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 비제의 ‘카르멘’ 등과 함께 세계 오페라극장의 흥행을 이끄는 흥행작이다. 모든 오페라 레퍼토리 중 가장 널리 공연되는 작품이며, 전 세계 오페라극장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무대에 올리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 작품은 1994년 뮤지컬 ‘렌트’로 만들어졌으며, 가난하지만 자유분방한 기질의 재능 있는 젊은이들의 삶 속 이야기는 수많은 소설과 영화, TV 드라마에 영감을 줬다.

모든 성악가의 꿈의 무대인 뉴욕메트로폴리탄을 비롯한 유럽의 주요 오페라 극장에서도 주역으로 큰 활약을 펼치고 있는 테너 신상근,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 유럽 유수의 오페라극장 주역 테너 김효종, 정명훈 지휘자가 선택한 프리마돈나로 국내외 무대에서 그와 함께 많은 공연을 펼쳤던 소프라노 윤정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정상급 성악가와 국내 최고의 오페라 전문지휘자 김덕기가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추고, 참신한 아이디어로 한국오페라 여성연출가 그룹 중 선두로 인정받는 양수연이 연출을 맡았다.

정통 오페라와 첨단 컬처 테크놀로지(Culture Technology)의 결합을 통한 연출로 과거의 오페라가 엔터테인먼트로서 기능했듯 다시 한번 쇼 비지니스(Show Business)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관객과 무대가 하나가 돼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새로운 연출을 통해 새로운 시대와 세대에 걸맞는 소구력 높은 오페라의 탄생이 기대된다.

자료 제공_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