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시민들과 함께 하는 야외 오페라, 서울시오페라단 ‘카르멘’ 9.8(금)~9.9(토) 20시 광화문광장 특설무대(놀이마당)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은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야외 축제 <세종썸머페스티벌>을 통해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서울시오페라단(단장 박혜진)의 야외 오페라 <카르멘>을 선사할 예정이다.  

<세종썸머페스티벌>의 오페라 <카르멘>은 코로나19를 이겨낸 시민들이 광화문광장에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모든 공연이 무료다. 서울시오페라단이 준비한 야외 오페라 <카르멘>의 사전관람 신청도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www.sejeongpac.or.kr)를 통해 이루어졌다.

1차 사전 신청일 8월 1일(화)에는 신청을 시작한지 4시간여 만에 1차 신청 좌석이 모두 마감되었고 8월 16일(수)에 있었던 2차 신청은 8분 만에 마감되어 이번 공연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서울시오페라단은 사전 신청을 하지 못한 관객들을 위해 공연 당일, 광화문광장을 방문하면 공연시작 20분 전부터 현장 방문객을 위한 좌석을 운영할 계획이다. 그동안 높은 가격과 긴 공연 시간 등으로 비교적 공연 장르에 대한 접근성이 낮았던 오페라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시민들이 관람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시민이 즐기고 출연하며 함께 만드는 오페라

서울시오페라단 <카르멘> 공연에는 100여 명의 시민들로 구성된 합창단, 무용단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사전 모집된 노래를 사랑하고, 춤을 사랑하는 일반 시민들은 예술인들과 함께 한 달여의 연습으로 배역을 배정받고, 플라멩코를 연습하여 단순한 관람자가 아닌 오페라 무대의 주인공이 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비제의 카르멘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공연되는 오페라 작품 중 하나로 오페라를 잘 모르더라도 한 번쯤을 들어봤을 멜로디와 아리아가 가득하다. 이번 공연은 누구나 아는 <카르멘>의 이야기와 아리아, 합창을 중심으로 70분에 압축하여 선보인다. 이야기를 잇는 대사들은 한국어로 구성되어 오페라의 이해를 돕는다. 

서울시민들이 사랑하는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오페라인 만큼 다양한 볼거리도 함께 한다. 파이어 퍼포먼스와 폴댄스아트가 아름다운 카르멘의 음악과 더불어 펼쳐지며 늦여름 밤 야외에서 눈과 귀가 모두 즐거운 잊지 못한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타 장르와의 협업으로 경계를 확장한 오페라

3,088개의 폐스피커로 에밀레종을 구현하고 1,374개의 버려진 자동차 헤드라이트를 모아 창조한 첨성대 작품으로 유명한 설치미술가이자 건축가인 한원석 작가가 이번 야외 공연을 위해 힘을 더했다. 

그는 오페라 카르멘을 설명할 수 있는 하나의 소재로 부채를 선택하고 무대 위에 3-4m 높이의 거대한 부채 4개를 설치하여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다. 야외 공연장을 찾은 시민들은 오페라뿐만 아니라 카르멘을 상징화한 거대한 부채를 설치미술로 감상하게 된다. 

앞으로 서울시오페라단은 야외광장에서 매년 오페라를 선보이면서 설치미술 외에 다양한 장르와의 협업으로 오페라의 경계를 확장할 예정이다.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