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연극
서울문화재단, 우수한 창작 희곡 발굴 ‘제1회 서울희곡상’ 신설11월 1일(수)부터 11월 13일(월)까지 이메일 접수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우수한 창작 희곡을 발굴해 연극 창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창작희곡 공모 <서울희곡상>을 신설한다. 당선작 1개 작품을 선정해 상금 2,000만 원을 수여하고, 2024년도 대학로극장 쿼드 공연 제작을 지원한다. 

2023년 처음 시행하는 <서울희곡상>은 장막 창작 희곡을 대상으로 하는 공모로, 등단  여부에 관한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다. 응모작은 소재 및 분량에 제한이 없으나 연극장르여야 하며, 미발표 창작품에 한해 공모 참여가 가능하다. 타 공모 당선작, 출판된 적 있거나 공연화된 적 있는 창작품, 공동창작품은 접수할 수 없다. 

<서울희곡상> 수상작은 서울문화재단 대학로극장 쿼드(QUAD) 제작으로 2024년 하반기에 무대화될 예정이다. <서울희곡상>을 통해 발굴한 우수 희곡을 안정적으로 공연화하는 경로를 마련해 신작을 창작하는 극작가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관객에게 우수 신작 연극을 선보일 계기를 마련하는 등 공연예술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28일(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과 서울연극센터 인스타그램(@seoultheatercenter)에 공고되며, 이메일(estc@sfac.or.kr) 접수기간은 11월 1일(수)부터 11월 13일(월)까지다. 대본, 작의, 줄거리 등을 제출하면 서류심의와 토론심의 등 절차를 거쳐 12월 중순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당선작이 2024년 대학로극장 쿼드(QUAD)에서 공연으로 이어지는 만큼 예상되는 작품의 완성도 뿐 아니라 무대화 발전 가능성을 염두에 두었는지, 실제 공연화를 위한 제작이 가능한지 검토한다. 

서울연극센터를 거점으로 창작희곡을 공모하고 제작까지 이어가는 방식은 지난 2022년 개관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번갈아 선보이며 블랙박스 씨어터의 한계를 실험 중인 대학로극장 쿼드가 창작초연 중심 제작·유통극장으로 발돋움하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재개관한 서울연극센터는 2014년부터 <웹진 연극in ‘10분 희곡’>을 낭독공연으로 발전시켜 <10분희곡페스티벌>, <희곡제>로 무대화하는 등 창작희곡 인프라 확장에 힘써왔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제1회 서울희곡상>은 극작가와 작가 지망생들에게 단순히 수상을 뛰어넘어 희곡의 무대화까지 실현 가능한 창작의 새로운 동력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수한 희곡이 대학로극장 쿼드에서 공연화됨으로써 새로운 시도와 상상력이 관객들을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1회 서울희곡상>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743-9336)

자료 제공_서울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