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옛날식 판소리, 적벽가 유일 계승자 ‘박성환 명창 완창’ 공연2023년 9월 2일(토) 오후 3시 한국문화의집 KOUS

<박성환 중고제 적벽가 완창>을 오는 9월 2일 한국문화의집 KOUS에서 공연한다.

중고제는 경기, 충청 지역을 기반으로 동편제, 서편제보다 먼저 정립되고 일제강점기까지 널리 유행했던 옛날식 판소리다. 고제에 가까운 소리답게 투박한 듯 고졸하고 담백하면서도 웅장하고 꿋꿋한 소리로, 요즘 판소리와는 사설도, 창법도, 음악적 짜임새도 다르다. 또한 오늘날 판소리 하면 전라도를 떠올리는 것과 달리 경기, 충정, 특히 충청의 소리로서 은근하고 구수한 충청도 고유의 정서와 어법을 듬뿍 담고 있다.

그러나 이후 신식 소리로 유행이 넘어감에 따라 지금은 아는 이들도 드문 소리가 되어버렸다. 오늘날 중고제 판소리는 이동백-정광수-박성환으로 전승된 적벽가만 남아 소리꾼 박성환이 홀로 맥을 잇고 있다. 

이번 공연은 유일한 전승자, 박승환이 이동백의 중고제 적벽가를 완창함으로써 중고제 판소리의 참모습을 떨쳐 보인다. 좀처럼 접하기 힘든 중고제 판소리 무대다. 관객은 ‘당당한 유현주는’으로 시작하는 첫 대목 ‘삼고초려’만 들어도 중고제 판소리의 당당한 위용과 품격을 단박에 알아챌 것이다. 가장 오래된 소리이되 안 알려진, 그래서 가장 새로운 소리를 발견할 수 있다. 

본 공연은 2023년 이수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며, 티켓 예매는 플레이티켓(www.playticket.co.kr)에서 단독 예매가 진행 중이다.

자료 제공_플레이티켓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