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1.28 화 13:3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레베카’ 웬디, 시어터플러스 8월호 커버 스토리 장식8.19.~11.19.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뮤지컬 <레베카> 시어터플러스 8월호 커버스토리 화보_웬디 (제공: 시어터플러스)

뮤지컬 ‘레베카’의 웬디가 ‘시어터플러스’ 8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뮤지컬 ‘레베카’에서 나(I)역할로 오는 8월 19일부터 첫 뮤지컬 무대 데뷔를 앞둔 웬디가 공연문화매거진 ‘시어터플러스’ 8월호 화보에서 진정한 사랑을 지키기 위해 성장해 나가는 극 중 배역의 드라마틱한 면모를 그대로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
 
극 중 배역인 나(I)의 순수함을 담아낸 밝은 색의 청자켓 차림의 웬디는 서정적이면서도 단단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해 청량한 매력으로 웬디만의 나(I)를 표현해냈으며, 시간이 경과될수록 강인한 내면을 갖추고 자신의 사랑을 지켜낼 수 있는 한 사람이 되는 성장 서사를 오롯이 표현, 그의 무대에 기대를 더했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흥행 대작이자, 더 이상 수식어가 필요 없는 가장 완벽한 뮤지컬로 불리는 뮤지컬 ‘레베카’의 ‘나(I)’ 역할로 뮤지컬 데뷔를 앞둔 웬디는 배우로의 삶을 내딛는 설렘을 안고 화보 촬영과 인터뷰를 이어갔다.

웬디는 뮤지컬 첫 데뷔를 앞둔 소감에 대해 “마음 속에 뮤지컬에 대한 꿈이 있었던 것 같다. 작은 씨앗이 있었지만, 그 동안은 물을 흠뻑 주지 못한 느낌이었다. 이번에 너무나 좋은 기회로 시작하게 되어 영광스럽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극 중 웬디가 분할 나(I) 역할은 체력적으로는 물론, 한 인물의 성장 서사를 점진적으로 표현해내야 하는 만큼 어렵기로 정평이 나있는 캐릭터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한 물음에 웬디는 “연습을 하는 매 순간 감탄하고 있다. (선배들의) 걸음걸이부터 눈빛 하나하나 모두가 놀라움의 연속이다. 저도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마음이 든다.”며 첫 무대에 오르는 각오를 전했다.

뮤지컬 <레베카> 시어터플러스 8월호 커버스토리 화보_웬디 (제공: 시어터플러스)

이어진 질문에서 웬디는 “뮤지컬 ‘레베카’를 연습하면 할수록 더 빠질 수 밖에 없다. ‘레베카’가 오랜 사랑을 받은 이유를 실감한다. 그럴 때마다 더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가 커진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웬디가 출연하는 뮤지컬 ‘레베카’는 “한 번도 안 본 관객은 있어도 한 번만 본 관객은 없다”라고 일컬어지는 작품으로, 유럽 뮤지컬의 레전드라 불리는 뮤지컬 '모차르트!', '엘리자벳'의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와 극작가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의 역작으로 불린다. 더불어, 다프네 듀 모리에의 베스트 소설 '레베카'를 원작으로 한 작품은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동명 영화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2006년 오스트리아 비엔나 레이문드 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 ‘레베카’는 이후 전 세계 12개국, 총 10개 언어로 번역돼 공연됐으며, 2013년 한국 초연 이후 2019년 여섯 번째 시즌까지 누적 관람객 95만 명, 매 티켓 오픈마다 예매율 1위를 기록한 작품이다.

올해로 한국 라이선스 공연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레베카’는 막심 드윈터 역에 류정한, 민영기, 에녹, 테이, 댄버스 부인 역에 신영숙, 옥주현, 리사, 장은아, 나(I) 역에 김보경, 이지혜, 이지수, 웬디 등 레전드 캐스트와 뉴캐스트의 절묘한 조화로 그 어느 때 보다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관심이 모인다. 

한편,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공연은 오는 8월 19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개막한다.

자료 제공_EMK뮤지컬컴퍼니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