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6 월 15:59
상단여백
HOME 댄스
부산시립무용단 특별공연 ‘별이 빛나는–이정윤의 댄스살롱’7월 22일(토) 부산문화회관 중극장

부산시립무용단은 창단 50주년을 맞이한 올해의 모든 공연을 ‘무용단 50년 춤 역사의 한 페이지를 기념하는 테마’로 마련, 그 세 번째로 ‘별이 빛나는 <이정윤의 댄스살롱 The 50_그동안>’이 오는 7월 22일(토) 부산문화회관 중극장에서 열린다.

예술감독의 진행으로 춤과 무용수의 잔잔한 대화가 정겨운 <이정윤의 댄스살롱>은 이정윤 예술감독이 취임 후 무용단의 스타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춤 공연으로 2021년 첫 무대를 시작으로 올해로 3번째를 맞는다. 

3년째 이어져온 <이정윤의 댄스살롱>의 이번 무대 역시 초대 손님은 특별히 무용단 역사의 한 지점을 공유하는 안무자와 무용수로 맺어져 있는 역대 안무자와 내년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는 단원과의 만남으로 이루어진다. 

서정연_2인무 공연 모습

출연으로는 3대 안무자를 지낸 최은희(춤 배김새 총감독) 그리고 수석단원, 훈련지도자, 9대 안무자를 역임한 홍기태와 서정연(상임단원) 등이다. 

특별히 서정연 상임단원의 춤 동행자는 지난해 부산시립무용단을 정년퇴직한 장래훈(현 천안시립무용단 객원안무자) 전 상임단원으로 시립무용단을 이끌어 온 춤꾼들과 동행하는 선배 춤꾼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이런 특별한 만남들이 무대에서 어떤 춤과 이야기로 별이 빛나는 여름밤을 수놓을지 기대된다.

자료 제공_(재)부산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