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발레단 ‘트리플 빌’, ‘해설이 있는 전막발레 해적’ 공연8월 25일~27일, 8월 30일~9월 3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Triple bill> 포스터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단장 겸 예술감독 강수진)은 오는 8월, 관객들에게 두 개의 공연을 연이어 선보인다. 

먼저 8월 25일(금)~27일(일) 동안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되는 <트리플 빌>은 모던발레와 네오클래식 발레를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는 공연으로, <Ssss…>(안무: 에드워드 클러그)와 <Artifact Ⅱ>(안무: 윌리엄 포사이드), <The Seventh Symphony(교향곡7번)(안무: 우베 숄츠)> 세 작품을 한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세 작품 모두 각각 클래식 음악의 거장 쇼팽, 바흐, 베토벤의 음악을 사용하여 발레 움직임의 아름다움을 더욱 고조시키고, 음악과 안무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다. 

<해설이 있는 전막발레-해적> 공연사진 ⓒ국립발레단

<트리플 빌> 종료 후 바로 연이어 <해설이 있는 전막발레 해적>이 8월 30일(수)~9월 3일(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이 작품은 국립발레단의 고유 클래식 레퍼토리인 송정빈 안무가의 <해적>의 하이라이트 장면들을 재미있는 해설과 곁들여 재구성한 공연으로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발레 매니아와 초보 관객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또한 ‘해설이 있는 발레’는 발레의 대중화와 지역 문화 활성화를 위하여 국립발레단이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해설이 있는 전막발레 해적> 역시 무용수들의 화려한 테크닉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극 중 인물인 ‘마젠토스 왕’의 해설과 관객 참여 이벤트 등이 곁들여져 어렵게 느껴졌던 발레의 문턱을 낮추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될 예정이다. 

관람료는 1층석 6만원, 2층석 4만원이며, 예매는 인터파크(http://ticket.interpark.com/1544-1555) 또는 예술의전당(sac.or.kr / 1668-1352)을 통해 가능하다.  

자료 제공_국립발레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