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6 수 19:0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대학로극장 쿼드, ‘쿼드초이스’ 전통 분야 2편 연속해 선봬서도x은미 ‘만병통치樂(락)’, 무토x입과손스튜디오 ‘두 개의 눈’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 대학로극장 쿼드가 올여름 더위에 지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쿼드초이스> 전통 분야 2편의 개막을 앞뒀다. 두 무대 모두 파격적인 크로스오버를 시도한 공연으로, 대학로극장 쿼드가 새롭게 정의하는 K-전통이다. 

‘만병통치樂(락)’(7.7.~9. 금19:30, 토17:00, 일15:00)은 국악과 팝 음악의 변주로 조선팝 장르를 탄생시킨 서도와 세계적인 현대무용가 안은미의 새로운 협업 작품이다. 

7080 복고 컨셉으로 윤시내, 이은하, 정미조, 정훈희 등 한 시대를 풍미한 여성 디바들의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무대가 진행된다. 추억의 가요를 밴드 없이 서도의 목소리만으로 소환하며, 안은미컴퍼니의 퍼포먼스를 더해 재해석한 이번 작품은 시각적으로도 파격을 추구했다. 안은미컴퍼니 스타일로 알록달록한 서도의 모습과 극장 안팎에 전시될 무대의상을 기대해볼만 하다.

작품의 제목 ‘만병통치樂(락)’은 모든 병을 낫게 하는 만병통치약처럼, 공연을 보는 관객의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신성한 힘인 즐거움(樂)을 선사하겠다는 예술가의 의도가 담겼다. 관객과 출연진이 가까이에서 호흡하며 만병통치를 위한 즐거운 기운을 나눌 수 있도록 무대와 객석의 구분을 없앤 것도 이번 작품의 특징이다. 매 공연 종료 후에는 서도와 안은미의 사인회가 진행된다.

‘두 개의 눈’(7.14.~16. 금19:30, 토15:00/19:00, 일15:00)은 전통 판소리 ‘심청가’의 이야기를 눈먼 남자 심학규의 시선으로 재탄생시킨 로드무비로, 판소리 창작 작업공동체 입과손스튜디오의 소리와 미디어아트그룹 무토(MUTO)의 독특한 사운드, 미디어아트가 만나 관객에게 특별한 감흥을 선사한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심청가와는 주인공, 서사, 음악까지 모든 것이 새롭게 탈바꿈된 작품이 관객을 찾는다.

2020년 초연작을 발전시킨 이번 ‘두 개의 눈’은 블랙박스 공연장인 대학로극장 쿼드에서만 오롯이 경험할 수 있는 스펙터클을 전달하기 위해 새로운 무대구조로 공연된다. 사방을 메우는 화려하고 극적인 LED 미디어아트와 거문고, 전자음악, 전통 판소리가 결합된 입체적인 무대는 이번 공연의 백미로 관객의 무한한 상상력을 자극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대학로극장 쿼드는 상상에 그치던 기획들이 실현되면 어떤 모습일지 처음 그려볼 수 있는 소중한 무대”라며, “본격적인 제작 전의 실험, 창작 초연, 변화가 필요한 레퍼토리 등을 두루 소개하며 앞으로도 관객에게 쿼드만이 줄 수 있는 스펙터클을 선사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만병통치樂(락)’과 ‘두 개의 눈’은 대학로극장 쿼드 누리집(www.quad.or.kr)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자료 제공_서울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