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8:57
상단여백
HOME 연극
제3회 소극장 공유 페스티벌 9人9色 ‘연극, 생각을 잇-다!’6월 7일(수)부터 8월 6일(일)까지 대학로 소극장 공유

소극장 공유 페스티벌 운영위원회가 주최한 <제3회 소극장 공유 페스티벌 9人 9色연극, 생각을 잇 ㅡ 다>가 오는 6월 7일(수)부터 8월 6일(일)까지 약 두 달, 총 63일간 대학로 소극장 공유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페스티벌은 앞서 열렸던 <소극장 공유 페스티벌 2022 연극, 생각을 잇-다!>에 이어 새로운 공연형식실험을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인 예술가치를 공유하는 장을 만들어가는 공연예술축제로 기획되었다.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속에서 열린 페스티벌에서도 객석 점유율이 약 80%에 달했다. 본 페스티벌은 참가 단체 전원에게 극장 대관료를 지원하며 올해는 지역 네트워킹을 위해 우수작을 선정하여 지역 연극제에도 참가 예정이다. 주최 측은 서울특별시장상을 비롯해 한국연극협회이사장상, 서울연극협회이사장상 등 수상을 지원하고자 한다.

올해 페스티벌은 이전 페스티벌과 달리 공모형식으로 참가단체를 선정하였다. 2022년 11월 7일부터 12월 3일까지 총 32팀의 단체가 지원했으며 서울 3팀, 경기 2팀, 인천 1팀, 세종 1팀, 충북 1팀과 광주에서 1팀 총 9팀이 선정 되었다. 

2023년 1월 6일 좋은공연안내센터 다목적홀에서 페스티벌의 첫 시작을 여는 참가단체들의 첫 모임을 가졌다. 페스티벌의 연혁과 운영방안 안내 후 각 극단은 PPT로 극단 소개 및 공연 소개 발표를 진행했다. 또한 작년 페스티벌에서 서울특별시장상-연기대상을 수상한 김은경 배우가 축하 인사를 했으며 참가 극단의 임명장 수여식을 마지막으로 행사가 마무리 되었다. 

9명의 연출, 9가지 색깔의 작품이 모여 생각을 잇고, 창작과정을 공유하며 차세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출가전을 만들고자 연기에 대한 탐색과 실험, 미학적 완성도의 균형을 갖춘 작품들로 구성 되었다. 

서울 참가단체로는 창작집단 결 김로완 연출의 <햄릿 재판>, 프로젝트SOL 김명섭 연출의 <청년말컴은 이렇게 말했다>, 창작집단 꼴 손현규 연출의 <형장의 이슬>, 테아터라움 철학하는 몸 임형진 연출의 <소시민의 칠거지악>, 경기 참가단체로는 극단 오픈런씨어터 주승민 연출의 <Trigger-방아쇠>가 참가한다. 

인천 참가단체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참가하게 된 극단 광대 김남우 연출의 <사계:피어나는 시간>, 세종 참가단체로 극단 종이달 이효식 연출의 <진저브레드맨>, 충북 참가단체로는 극단 청예 김진영 연출의 <LIBRA(양팔저울)>, 극단 시민 문유경, 장원 연출의 <나비>가 공연된다.

참가 극단은 삶의 본질적 물음과 예술적 탐구, 실험을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연구해 나가고 있으며 연극에 관한 생각과 형식을 공유하며 준비해가고 있다. 준비기간부터 약 4개월에 걸친 대장정을 통해 각양각색의 목소리가 하나로 모여, 사회와 예술에 대한 새로운 지평으로 열고자 한다. 

페스티벌 운영위원장은 “공연예술의 공유를 통하여 청년 연극의 영토 확장을 꾀하려 전국의 극단들에게 문호를 개방하였다. 연극의 생태계를 바꾸고자 기후 위기와 문화예술과 같은 선도적이고 앞선 예술정신으로 공유 철학에서 혁신을 가져오고자 한다. 이 안에서 배우들이 뛰놀고, 마음껏 닦은 기량을 발휘하여 가치를 공유하는 페스티벌이 될 수 있는 성장동력을 구축하고 함께 성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페스티벌은 윤현식 운영위원장과 국제대학교 공연예술학과 학과장인 윤종수 예술감독, 소극장 공유 페스티벌 운영위원회가 주최하며 주관으로 극단 광대의 김남우, 프로젝트 SOL의 허솔, 창작집단 결의 김로완, 극단 오픈런씨어터의 주승민, 극단 시민의 문유경, 극단 종이달의 이효식, 창작집단 꼴의 손현규, 테아터라움 철학하는 몸의 임형진, 극단 청예 김진영 연출이 운영위원이며 조직위원과 자문위원으로 운영한다. 

또한, 서울특별시, (사)한국연극협회, 서울연극협회, (사)한국유튜버협회, (사)한국소극장협회가 후원한다.

자료 제공_소극장 공유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