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8:5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프랑스 오리지널 뮤지컬 갈라콘서트 ‘The Voice of Heaven’ 열려평창동 서울아트센터 도암홀에서 공연

아르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Artel Philharmonic Orchestra)가 주최하고, 현대문화기획이 주관하는 프랑스 오리지널 뮤지컬 갈라콘서트 ‘The Voice of Heaven’이 5월 28일 서울아트센터 도암홀에서 공연된다.

2023년 뮤지컬 ‘나폴레옹’의 내한 주역들과 아르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지휘 윤혁진)의 조합이다.

‘K-뮤지컬’의 자랑인 나폴레옹은 프랑스 3대 뮤지컬 등극을 위해 2년에 걸친 투혼의 시간을 거친 작품이다. 프랑스 배우이자 연출가인 로랑 방(Laurent Ban)이 연출과 주역을 맡았으며 아르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예술 감독 및 지휘자인 윤혁진은 음악 감독, 프로듀서 박영석(Greg Park)은 제작 대표로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이들의 인연은 2021년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 뮤지컬 콘서트에서 시작됐다.

나폴레옹의 주역 가수들인 세리노 크리스토퍼(Cerino Christopher), 타티아나(M Tatiana)와 에밀리앙 마리옹(Emillien Marion), 안 마린(Anne Marine), 린다 나티리(Linda Natiri), 엘리자 리스(Elisa Lys), 카뮈 비엘(Camille Viel) 등의 배우들은 아르텔 필과 함께 3년 동안 수십회의 프렌치 뮤지컬 전국 투어를 한 경험이 있다.

이미 오랜 동료, 친구가 된 이 드림팀은 나폴레옹 공연 이후 팬들을 위한 투어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5월 25일 김천, 5월 26일 이천에 이어 5월 28일 서울아트센터에서 두 달간의 긴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특별히 이번 서울 공연은 2022년 나폴레옹 헌정 내한 콘서트에서 주인공 나폴레옹 역을 맡았던 바리톤 이응광이 출연해 함께 무대를 꾸미며, 발달 장애인 성악가들로 구성된 ‘미라클 보이스 앙상블(Miracle Voice Ensemble)’이 레미제라블을 같이 연주할 예정이다.

미라클 보이스 앙상블은 투혼의 의지로 한국을 넘어 미국 뉴욕 카네기 홀에서도 올해 10월 30일 공연을 앞두고 있다.

이번 프랑스 배우들과 미라클 보이스 앙상블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경계를 허무는 하모니로 국경 너머까지 깊은 감동을 남겨 줄 것이다.

이번 투어의 마지막 공연이 될 프랑스 오리지널 뮤지컬 갈라 콘서트 The Voice of Heaven은 뮤지컬 나폴레옹 주역 배우들과 아르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레미제라블, 노트르담 드 파리, 모차르트 오페라 락의 주요 넘버들을 연주해 다시 한번 관객에게 감동을 불어넣어 줄 것이다.

자료 제공_현대문화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