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8: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국립극장 ‘2023 여우樂(락) 페스티벌’ 라인업 공개6월 30일부터 23일간 12편의 공연 선보여, 오는 16일 티켓 오픈 

국립극장(극장장 박인건)은 5월 11일(목) <2023 여우樂(락) 페스티벌>(‘여기 우리 음악(樂)이 있다’의 줄임말, 이하 ‘여우락’)의 라인업을 공개하고, 5월 16일(화)과 18일(목)부터 각각 패키지 및 개별 공연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올해로 14회를 맞는 ‘여우락’은 전통음악과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경계 없이 어우러지며 과감한 실험과 도전을 통해 우리 음악의 현주소를 제시해 온 국립극장 대표 여름 음악축제다. 6월 30일(금)부터 7월 22일(토)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하늘극장·문화광장에서 펼쳐진다.

2023 ‘여우락’은 ‘축제하는 인간(Homo Festivus)’을 주제로 23일간 총 12개 공연을 선보인다. ▲손열음×이아람, 모듈라서울, 스쿼시바인즈×김보미가 장르 간 경계를 허무는 실험적 무대를 꾸린다. ▲명인·명창들의 협업 무대도 펼쳐진다. 윤진철×김동언, 유순자×손영만이 만나 진귀한 경험을 선사한다. ▲사토시 다케이시×황민왕, 킹 아이소바×느닷은 국악과 해외 아티스트의 협업을 통해 이색적인 무대를 펼친다. 

사진_박인혜x정연락x최인환

▲박인혜×정연락×최인환, 천하제일탈공작소가 전통의 가치를 새롭게 계승·발전시키는 무대를 준비하며, ▲‘여우락’에서 만난 국악팀 더튠×세움, 프로젝트 여우락 SYNERGY는 역동적이고 자유로운 우리 음악을 들려준다. ▲‘여우락 아카데미’ 10주년을 맞이해 역대 수료생들이 함께하는 ‘여우락 홈커밍’ 무대도 준비된다. 신유진‧리마이더스‧저클‧도리의 무대로, 한 여름밤 문화광장을 젊은 감각으로 물들인다.

올해 ‘여우락’ 예술감독은 우리 음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실험하며, ‘대체 불가능한 전방위 아티스트’라 평가받아온 대금 연주자 겸 프로듀서 이아람이 맡았다. 이아람 감독은 “‘축제하는 인간’이라는 주제를 관통하는 무대들은 가슴 깊이 감춰왔던 뜨거운 ‘축제 본능’을 불태우는 도화선이 될 것”이라며, “축제가 추구하는 신명과 치유의 메시지도 담고자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음악감독으로 전통음악에서 현대음악까지 폭넓은 활동 영역을 보여주고 있는 타악 연주자 황민왕이 합류해 다양한 음악에 담긴 연희적 요소를 다채롭게 드러낼 수 있는 축제로 완성한다.

자료 제공_국립극장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