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8: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금토에 만나요!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예술무대 ‘황.금.토.끼’5월 6일(토)부터 9월 23일(토)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공연장

5월 6일(토)부터 9월 23일(토)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저녁노을이 예쁘게 물드는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공연장에서 다채롭고 알찬 프로그램 ‘황.금.토.끼’가 관객들을 만난다. 

‘황금 같은 금요일, 토요일 끼 있는 무대’의 줄임말인 <황.금.토.끼>는 복장과 형식, 관람료에 구애받지 않는 즐거운 공연이자 여유롭게 주말을 시작하고 싶은 모든 이들을 위한 열린 무대이다.

사진_<황.금.토.끼> 공연 모습

28년째를 맞이하는 대표 장수 프로그램

야외공연이 생소했던 1995년에 시작해 올해로 28년째를 맞이하는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대표 장수 프로그램이다. 다양성과 친근감을 모토로 탄탄한 고정 관객층을 확보한 인천의 대표 야외상설무대이다. 아직 극장 출입이 어려운 유아를 동행한 가족들부터 공연문화 자체가 생소한 어르신들까지 다양한 관객들을 아우르며 문턱을 낮추었다. 

금요일 저녁에는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인천시립예술단이 나선다. 인천시립극단의 흥미진진한 야외극과 인천시립무용단의 흥겨운 우리 춤의 향연, 인천시립합창단의 다양한 끼와 무대를 확인할 수 있는 음악회, 인천시립교향악단의 목관․금관 앙상블과 소규모 관현악 연주가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_<황.금.토.끼> 공연 모습

토요일 저녁은 공모를 통해 선발한 16개의 예술단체들이 각양각색의 매력을 뽐낸다. 특히 우리음연구소, 극단 나무, 인천브라스밴드 오케스트라, 가야금앙상블 그미 등 인천에서 꾸준하게 수준 높은 작품을 선보인 팀들의 공들인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장르 또한 다채롭다. 대중가요, 클래식, 뮤지컬, 재즈 등 등 친숙한 장르부터 어린이 국악극, 스트릿댄스, 크로스오버 등 매주 무겁지 않은 테마의 공연이 관객의 발길과 눈길을 사로잡는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다채로운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날 생각에 설렘이 크다.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허물고 관객과 하나가 되는 <황.금.토.끼>를 통해 보다 풍요롭고 행복한 주말을 가꾸어 나가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0월 7일(토) ~ 9일(월) 3일간은 장소를 옮겨 계양구에 있는 서운체육공원 야외공연장 무대에서 ‘찾아가는 황금토끼’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자료 제공_인천문화예술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