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6 화 15:30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2023 첫 정기공연, ‘춘향 : 날개를 뜯긴 새’5월 18일(목) - 20일(토) 국립정동극장_세실
사진_국립정동극장 <춘향 : 날개를 뜯긴 새>_포스터

국립정동극장(대표이사 정성숙)은 오는 5월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정기공연 <춘향 : 날개를 뜯긴 새>를 선보인다. 

작품은 당초 지난해 예정돼 있었지만 당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한 해 순연됐다. <춘향 : 날개를 뜯긴 새>는 전지적 작가 시점으로 쓰인 17세기 ‘춘향전’을 1인칭 춘향 시점으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다. 

<춘향 : 날개를 뜯긴 새>는 ‘춘향’을 주체적이고 자주적인 여성 캐릭터로 내세운다. 16세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권력에 맞서는 당당함과 억압을 헤쳐 나가는 힘의 생성에 집중해 자유를 갈망하는 ‘춘향’의 춤사위를 만날 수 있다. 관기의 딸로 태어나 사회의 제도에서 벗어날 수 없는 인물, ‘춘향’과 권문세가에서 부모의 기대에 맞춰 성장한 ‘이몽룡’의 만남은 자유를 향한 몸짓으로 발현되어 고전을 바탕으로 한 현대적 안무로 관객들을 맞는다. 

이번 작품은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지도위원 이규운이 직접 안무를 맡았으며, 뮤지컬 연출가와 연희 전문 감독이 함께해 무용과 전통연희의 색다른 감각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출에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드라큘라>, <셜록홈즈 1, 2> 등의 작품을 이끈 노우성이 참여한다. 

노우성 연출은 “춘향과 몽룡은 완전히 다른 환경에서 자라 왔지만 사회적 제도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환경에 철저하게 구속되어있는 사람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두 인물 모두 ‘날개를 뜯긴 새’와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렇기 때문에 두 사람이 만들어 내는 에너지가 클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며 공연의 키워드를 통해 작품을 소개했다. 또한 ‘연희집단 The광대’ 대표인 안대천 연희감독과의 협업을 통하여 전통연희 레퍼토리화를 구축해 나간다.

사진_국립정동극장 예술단 단체사진

또한 ‘자장가’, 판소리 춘향가 눈대목 ‘쑥대머리’ 등 친숙한 선율의 편곡을 선보이는 작곡가 강학선과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타악팀의 연주, LED 바닥을 활용한 모던한 무대, 춘향의 날개짓을 극대화할 그네 장치 등 인물의 내면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무대를 구성 중이다. 

국립정동극장 정성숙 대표는 “국립정동극장 예술단의 올해 정기 공연은 ‘춘향’으로 시작한다. 한국무용의 깊은 호흡과 움직임을 기반으로 전통연희의 요소와 장단을 더한 안무를 통해 오늘의 ‘춘향’을 만나보실 수 있다.”며 작품에 기대를 전했다.

봄의 향기를 가득 담아 올 <춘향 : 날개를 뜯긴 새>는 5월 18일부터 20일까지 공연된다. 국립정동극장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4월 30일까지 조기예매 40% 할인을 진행한다. (티켓 가격 전석 4만원. 예매 및 문의: 국립정동극장 02-751-1500 www.jeongdong.or.kr)

자료 제공_국립정동극장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