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1 목 11:41
상단여백
HOME 댄스
안무와 건축의 만남, 국립현대무용단 ‘캐스케이드 패시지’6.23(금)-25(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캐스케이드 패시지> 포스터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현대무용단은 재난 이후의 현장을 관광하는 다크 투어를 콘셉트로 한 <캐스케이드 패시지>를 6월 23-25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선보인다. 

자연재해나 전쟁 등으로 본래의 모습을 잃은 지역이 역사적 관광지로 변화하는 ‘다크 투어’를 주제로, 극장을 관광명소로 연출하며 독특한 관객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캐스케이드 패시지>는 재난의 여러 형태 중 전력공급망 마비 사태를 가정한다. 작품의 창작진인 뭎(Mu:p)은 2003년 미국에서 발생한 대규모 ‘블랙 아웃’ 사건을 작품의 출발선상에 두고, 자유소극장을 배경으로 연쇄적으로 일어나는 새로운 재난의 서사를 극장에 담는다. 공연이 이루어지는 동안, 관객들은 다크투어에 참여한 관광객이 되어 가이드와 함께 현장을 경험하게 된다.

<뭎> 프로필 사진 ⓒBAKi

안무와 건축의 만남, 아티스트 듀오 ‘뭎(Mu:p)’

<캐스케이드 패시지>의 안무와 무대디자인을 맡은 뭎(Mu:p)은 공간의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작업하며, 안무와 건축에 기반을 둔 조형준·손민선 2인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정한 장소의 맥락에 신체나 사물을 배치함으로써 발생하는 공간과 안무, 현상에 대해 실험하며, 조직된 환경 혹은 시스템이 시간 구조를 기반으로 작동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뭎(Mu:p)의 두 사람은 작품에도 직접 출연할 예정이며, 무용수 강호정, 신상미, 이소진, 한아름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공연 티켓은 4월 18일(화) 오후 2시부터 예매할 수 있다.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에서 동시에 티켓 오픈되며, 14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전석 40,000원으로 구매할 수 있다.

자료 제공_국립현대무용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