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1 목 11:41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김아름 피아노 리사이틀 ‘봄을, 노래하다’ 개최3월 11일(토) 오후 5시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아름답고 섬세한 감성의 피아니스트 김아름이 3월 11일(토) 오후 5시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관객을 맞이한다.

현대문화가 기획하고, 김아름이 준비한 프로그램은 현대 작곡가 카를 바인(Carl Vine, 1954~)의 5 Bagatelles, 모차르트의 Piano Concerto No. 27 in B-flat major, K. 595, 슈베르트의 Piano Sonata No. 20 in A major, D. 959이다.

특별히 이번에는 콰르텟 SOL이 함께 무대에 올라 피아노 협주곡을 앙상블로 편곡해 더 풍성한 연주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테크닉 외에 예술적인 면에서도 한층 더 원숙해진 피아니스트 김아름의 연주를 만나볼 수 있다.

김아름은 선화예고와 서울대 음대 기악과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고 독일 뷔르츠부르크 국립음대에서 전문연주자 과정(Kuenstlerisch Diplom)을 최고 점수로, 같은 대학교의 최고연주자 과정(Meisterexamen)을 만장일치로 졸업했다. 이후 에센 폴크방 예술대학에서 성악 반주과 석사(Master)를 졸업하며 전문 연주자로서 기반을 다졌다.

일찍이 국내 유수의 콩쿠르에서 입상하며 두각을 나타낸 그는 독일 볼프강 피셔 실내악 콩쿠르(wettberwerb der ‘Wolfgang Fischer und Maria Fischer-Flach Stiftung’ fuer Kammermusik)에서 입상하며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다양한 무대에서 활동을 이어 나간 그는 한국 창작 음악에도 관심을 두고 작곡가 일번지 정기연주회, 대한민국 실내악 작곡제전, 한국여성작곡가회, 서울국제컴퓨터음악제, 누오보 노타, 동서악회, 신음악회 창작발표회 연주 등 현대음악 분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밖에도 교육자로서 경희대학교 교육대학원, 강원대학교, 전남대학교, 목원대학교, 안동대학교 강사를 역임한 김아름은 현재 협성대학교, 선화예중고에 출강하며 총신대학교, 추계예술대학교에 출강 예정으로 후학 양성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앙상블 비트윈, 린트리오의 피아니스트, 마딘앙상블의 대표로 여러 차례 정기연주회를 통해 관객과 꾸준한 만남을 가져오고 있다.

자료 제공_현대문화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