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15 월 16:45
상단여백
HOME 댄스
황수현 안무가 신작, 국립현대무용단 ‘카베에’4월 7일~9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국립현대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남정호)은 2023년 국립극장과의 공동주최로 <카베에>를 선보인다(4월 7일~9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카베에>는 감각-감정-신체와의 관계성 탐구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안무 세계를 선보여 온 황수현 안무가의 신작이다.

제목의 ‘카베에(caveae)’는 빈 공간, 구멍, 움푹 들어간 모양과 동굴(cave) 등의 어둡고 패인 다수의 공동(空洞, cavity)을 의미한다. 안무가는 보이지 않지만 느껴지는 감각들, 시각으로 지배되는 감각 체계에서 쉽게 도외시되는 감각들에 주목해보고자, 이 말의 뿌리로부터 작품의 콘셉트를 구체화했다.

지난해 <카베에> 공연을 위해 안무가를 중심으로 구성된 리서치 팀은 1년간의 실험 활동, 워크숍을 통해 춤과 몸, 공연을 관통하는 감각에 관한 질문을 나누며 작품의 근간을 만들어 냈다. <I want to cry, but I’m not sad>, <나는 그 사람이 느끼는 것을 생각한다>, <검정감각 360> 등 여러 작품을 거치면서 깊이를 더해온 황수현 안무가의 감각 탐구는 오는 4월, 해오름 대극장에서 대규모의 인원으로 그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KNCDC <카베에> 연습장면_(c)국립현대무용단

황수현 안무가는 ‘공동의 감각’을 구현하기 위해 39명의 무용수와 함께 무대를 구성한다. 무용수들은 대규모 집단 속에서 서로의 몸과 에너지를 감지하면서 힘의 균형을 찾아 나간다. 무용수 개인에서, 또 집단으로 변화를 거듭하며 생성되는 에너지는 마치 하나의 생태계처럼 상호작용하며 무대의 흐름을 만들어 낸다.

또한, 이번 공연에서 안무가는 전통적 방식의 대극장 보기에 질문을 가지고, 기존 해오름극장 객석을 사용하는 대신 무대 위에 원형의 객석을 설치한다. 관객은 극장 공간의 스케일을 체험하는 동시에 바로 가까이에서 만들어지는 무용수들의 새로운 에너지-호흡과 소리, 무대 바닥에서부터 전해지는 진동과 움직임-를 경험하게 된다.

<카베에>는 공연 티켓이 전석 조기 매진되어, 4월 8일 토요일 오후 3시 공연을 추가로 오픈한다. 추가 회차에 대한 티켓 예매는 2월 16일(목) 오후 2시부터 국립극장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 에서 가능하다.

자료 제공_국립현대무용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