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4 금 19:5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2023 강동아트센터 기획공연 라인업 공개클래식부터 대중공연까지 총 5개의 시리즈로 구성
사진_2023 강동문화재단 신년음악회 포스터

(재)강동문화재단(대표이사 심우섭)이 운영하는 강동아트센터는 개관 12년을 맞이하여 더욱 다채로워진 공연으로 꾸려진 라인업을 공개했다. 서울 동남권은 물론 하남, 구리 등 인근 지역 관객의 발걸음까지 강동아트센터로 이끌겠다는 야심으로 꾸려진 프로그램으로 올 한해를 채운다. 

강동아트센터가 엄선한 추천작 ▲GAC 시리즈부터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가족 시리즈, 다양한 장르와 시간대, 연령과 취향 별로 만날 수 있는 입문형 공연 ▲웰컴 시리즈, ▲클래식 시리즈, ▲연극 시리즈까지 총 5개의 구성으로 기획공연을 준비했다.

‘GAC 시리즈’ 중 5월 가정의 달에 준비된 ▲아크로부포스의 <에어 플레이>는 첫 내한공연으로 수도권에서는 오직 강동아트센터에서만 만날 수 있다. 2021년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에서 온라인으로 국내에 먼저 소개된 작품으로, 하늘을 나는 우산, 물결처럼 흐르는 커다란 천 등 컬러풀하고 몽환적인 무대가 관객의 눈을 사로잡는다. 서커스 공연자와 키네틱 조각가가 협업으로 탄생시킨 이 공연은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 가슴 속 동심을 끌어낼 예정이다. 

대중음악 팬들을 위한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새롭게 시작하는 ▲밴드음악 시리즈 <Dear Next Generation>는 음악과 실력으로 밴드 신(Scene)에서 검증된 세 팀과 함께한다. M.net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 우승팀인 밴드 ‘터치드’를 비롯해, 홍대 신(Scene)의 흥행 보증 수표 ‘라쿠나’와 드라마 ‘치얼업’ OST ‘유다빈 밴드’까지 젊은 열정 가득한 무대를 3월과 6월의 마지막 금요일, 9월 마지막 목요일 저녁에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3월),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4월), 국립현대무용단의 ‘HIP合’(5월)등의 공연이 기다리고 있다. 

오케스트라와 리사이틀로 채워진 ‘클래식 시리즈’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신년음악회‘(2월)를 시작으로 ’이고르 레비트 피아노 리사이틀‘(11월), ’선우예권&국립슬로박필하모닉오케스트라‘(12월) 등 내한공연을 알차게 준비하며 한층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_연극 <벽속의 요정> 공연사진

가까이에서 보고 느끼며 감동을 전하는 두 편의 명품 연극으로 구성된 ’연극 시리즈‘는 배종옥·장현성이 출연하는 ’러브레터’(3월)와, 오랜만에 무대에 오르는 김성녀의 1인 32역 모노드라마 ‘벽속의 요정’(6월)으로 관객을 기다린다. 소극장에서 배우와 함께 호흡하며 극에 빠져드는 감동을 전해줄 것이다.

공연장의 문턱을 낮추는 ‘웰컴 시리즈’는 <목요예술무대>, <한밤의 공연산책> 등 부담 없는 관람료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구성되었다. 또한, 낮 공연 시리즈 <마티네 콘서트_낭만드림>은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가 진행을 맡았으며, 소규모 앙상블 팀부터 오케스트라까지 클래식의 매력과 감동을 선사한다.

강동아트센터 2023년 시즌프로그램의 공연 별 티켓 오픈 일정과 상세정보는 추후 순차적으로 강동문화재단 홈페이지에 공개될 예정이다. 

자료 제공_(재)강동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