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4 금 19:5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국립부산국악원과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교류, ‘축원’ 공연2월 3일(금) 오후 7시 30분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

국립부산국악원(원장 이정엽)은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과 계묘년 새해 첫 교류공연으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축원’ 공연을 2월 3일(금) 오후 7시 30분, 연악당에서 개최한다.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은 국립부산국악원 개원 축하기념 공연 이후 14년 만에 부산을 다시 찾는다. 창작악단(예술감독 이용탁)과 함께하는 이번 공연은 입춘과 정월대보름을 맞아 부산지역민들에게 복을 기원하는 의미로 ‘축원’이라는 큰 주제 아래 공연을 선보인다.

기악·성악·타악 협연의 다채로운 관현악무대

공연구성은 봄맞이-액막음과 기원-기억속으로-다시, 세상-새길을 걷다 5장으로 스토리텔링하여 총 5개의 관현악곡으로 구성한다. 국악관현악을 처음 접하는 관객들도 즐겁게 감상하고 즐길 수 있도록 기악·성악·타악협연의 다채로운 무대로 꾸민다. 창작악단 예술감독 이용탁의 지휘로 구성한 이번 무대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민속악단, 국립부산국악원 기악단 및 객원 등 총 60여명의 출연진이 함께한다.

첫 무대는 봄을 맞이하고 새해를 힘차게 시작하기 위해 몽골 작곡가의 두 곡을 엮어 <깨어난 초원, 말발굽 소리(B.Sharav, M Birvaa 작곡)>로 문을 연다. 광활한 초원에 사람들이 모여 풍요로워지는 모습과 몽골인의 열정적인 마음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곡이다. 

두 번째 무대는 서도소리 유지숙 명창과 민속악단 서도소리 김민경, 장효선이 함께하는 <바람과 나무와 땅의 시(時)(이정면 편곡)>이다. 황해도굿 중 철물이굿을 바탕으로 편곡한 곡으로 액을 막고 복을 나누고 재수를 기원하는 축원의 마음으로 2023년 한해의 풍요로움과 건강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세 번째 무대는 2021년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정기공연 초연곡으로 3개의 현악기(가야금, 거문고, 아쟁)를 위한 산조협주곡 <시절풍류(최지혜 작곡)>다. 최지혜 작곡가가 아쟁의 김영길, 가야금의 김일륜, 거문고의 이형환 명인에게 체화되어 있는 가락을 채보해 이를 토대로 관현악으로 구성하였다. 명인들의 가락 속에는 세월의 흔적과 그들의 삶이 녹아있으며, 관현악을 통해 또 다른 음악의 깊이와 멋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사진_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축원> 공연 사진

네 번째 무대는 판소리협주곡 <범피중류(이용탁 작곡)>이다. 범피중류는 심청가 중 한 대목으로 눈먼 아버지의 두고 망망한 바다로 향해야하는 심청의 심정과 자신의 목숨을 바쳐서라도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하고자 했던 효심 가득한 심청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여성2중창으로 민속악단 염경애, 조정희 명창이 고통과 고난 그리고 희망을 담은 심정을 더욱 입체적으로 표현한다. 

마지막 무대는 설장구를 기반으로 한 국악관현악곡 설장구협주곡 <소나기(이경섭 작곡)>이다. 설장구의 쉴새없이 몰아치는 화려한 장단 속에 규칙적 가락이 더해져 강렬하지만 단정함이 돋보이는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립부산국악원 기악단 연희부 수석 전성호 단원과 김재기 단원이 함께 호흡을 맞추어 음악으로 화합하고 교류하는 의미를 더하는 무대가 될 것이다.

국립부산국악원 이정엽 원장은 “새해 첫 보름을 맞아 한해를 건강하게 시작할 수 있는 용기와 희망을 건네는 무대로 힘든 일상 속 편안한 휴식의 시간을 선사하는 무대“라고 말하며 ”국악원간 교류공연을 활발히 유치하며 다양한 작품이 지역에서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연은 S석 10,000원, A석 8,000원으로 취학아동이상 공연관람 가능하며,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http://busan.gugak.go.kr) 및 전화로 예약 가능하다. 공연관람 이후에는 ‘축원’을 찾은 모든 관객에게 올 한해 무사태평하고 만사가 뜻대로 되며 부스럼이 나지 말라는 기원의 의미를 담은 ‘부럼 증정’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문의: 051-811-0114)

자료 제공_국립부산국악원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