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4 금 19:5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라움아트센터, 2023년 마티네 콘서트 라인업 공개4개의 주제 아래, 12회 공연으로 구성

매월 마지막 주 화요일, 한낮에 누리는 품격 있는 공연과 미식의 향연, 라움 마티네 콘서트가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2023년 관객들을 맞이한다. 
   
이번 2023년 마티네 콘서트는 △Music Road (1·2·3월) △Great Heritage (4∙5·6월) △Breathe (7·8·9월) △Beyond the Stage (10·11·12월) 4개의 주제 아래, 12회 공연으로 구성되었다. 

팝 피아니스트 윤한의 테마별 콘서트 시리즈: 뮤직 로드 

1분기는 팝 아티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로 활동 중인 윤한이 와인, 영화, 여행이라는 세 가지 테마를 가지고 ‘Music road’ 시리즈로 열린다. 소믈리에와 연주자가 꾸미는 1월 ‘재즈 그리고 와인’은 와인 이야기와 재즈 명곡이 완벽히 페어링 되는 감각적인 공연으로 피아니스트 윤한이 신동진(드럼), 황호규(베이스)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2월 ‘시네마 오디세이’는 재즈 콩쿠르 대상을 거머쥔 차세대 기타리스트 조영덕과 윤한의 콜라보 공연이 진행된다. 어쿠스틱한 기타 연주와 감각적인 피아노 선율로 만나는 보석 같은 영화 속 테마곡은 문화적 갈망을 충족하고 싶은 관객들에게 큰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다. 

3월은 ‘여행지에서 온 노트’로, ‘노트’라는 단어는 ‘메모'라는 뜻 외에도 ‘음표’라는 다의적인 뜻이 있다. 누군가에겐 힐링 메시지가 담긴 메모로, 혹은 예술적 영감이 가득한 음표의 산물로 다가올 싱어송라이터 윤한의 3월 공연은 코로나와 추위로 잠시 얼어붙어 있었던 우리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녹여 줄 무대가 될 것이다.

해설과 연주가 함께 하는 살롱 음악회

서양 음악사를 빛낸 거장들의 작품을 해설과 함께 감상하는 ‘Great heritage’는 4월부터 6월까지 다채로운 테마로 꾸며진다. 유튜브 '살롱 드 쇼팽’을 통해 대중과 소통해온 피아니스트 신효건은, 쇼팽에 대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텔링과 연주로 4월에 함께한다. 미국 오페라 인덱스 국제 성악 콩쿠르 우승자 카운터테너 정시만은 5월 공연에서 천상의 목소리로 관객들을 만난다. 

아코디언을 비롯한 4중주의 풍성한 라이브 반주와 함께 풍성한 레퍼토리를 들려줄 6월 공연은 한국의 제라르 수제 바리톤 최윤성이 함께 한다. 가브리엘 포레의 가곡부터 에디트 피아프의 샹송까지 프랑스 음악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관악 연주자들의 향연 

관악기만의 독창적인 음색과 에너지로 가득 찬 3분기 공연은 ‘Breathe’라는 주제 아래 다양한 사운드의 조합을 만날 수 있다. 첫 주자 ‘금빛 정복자, 호른’을 시작으로 ‘플루트와 클라리넷의 하모니’, ‘색소폰과 그림들’까지, 관악기만의 미세한 떨림과 호흡의 미학은 폭넓은 관악기 편성을 통해 느낄 수 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클래식 색소폰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브랜든 최와 피아니스트 김재원의 유려한 무대는 유수 화가의 작품을 모티브로 작곡된 곡들과 함께 9월 공연으로 감상할 수 있다. 음악적 기반이 착실히 다져진 관악 연주자들은 자신들만의 열정과 섬세한 기교로 관객들에게 최고의 무대로 보답할 것이다. 

9월~12월, 압도적인 사운드와 강렬한 퍼포먼스

가을∙겨울 시즌인 9월부터 12월은 ‘Beyond the stage’로 압도적인 사운드로 즐기는 강렬한 퍼포먼스들로 가득한 무대로 만난다. 아더 첼로 콰르텟의 ‘블루문’은 10월 공연으로 4첼로의 로맨틱한 선율로 가을날을 아름답게 물들일 준비를 마쳤다.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솔리스트와 실내악 주자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첼리스트 네 명은 다년간의 호흡을 바탕으로 한 정교한 팀워크로 환상적인 하모니를 선사할 것이다. 

11월엔 역동적인 활의 기교로 거침없이 춤을 추는 듯한 연주로 호평을 받고 있는 더블베이시스트 성미경을 만난다. 기술, 소리, 표현력의 3박자를 갖춘 그녀의 연주 스타일은 묵직하고 무게감 있는 연주만을 상상했던 관객들에게 더블베이스 악기에 대한 선입견을 뛰어 넘는 강렬하고 인상 깊은 연주로 기억 될 것이다. 

2023년 라움 마티네의 마지막 무대는 ‘팝페라 그룹 포마스’로 마무리된다. 연말 분위기와 어울리는 흥겨운 선곡과 파워풀한 가창력, 위트 넘치는 무대 매너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엔딩 공연을 맡는다.
  
라움아트센터의 마티네 콘서트는 해설이 있는 연주와 브런치가 제공되는 국내 유일의 살롱 음악회다. 평일 오전 시간을 활용하여 음악뿐 아니라 미술, 영화 등 문화 전반과 미식을 함께 즐기고자 하는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라움의 대표적인 기획 공연 중 하나다. 

라움의 마티네 콘서트 티켓은 라움 공식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구매 가능하다. 예매 방식은 개별 공연 티켓과 전 회차 패키지(12회), BIG 5 패키지(5회)로 구성되어 있으며, 특히 1월 8일까지는 라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3년 계묘년 새해 맞이 특별 이벤트가 진행중에 있다. 

공연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문의는 라움 공식 홈페이지와 유선(공연 담당: 02-6925-4794) 상담으로 가능하다.

자료 제공_라움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