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1 금 12:5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관악아트홀, 빈 소년 합창단 신년음악회 개최2023년 1월 27일(금) 관악아트홀

‘천사들의 합창’ 빈 소년합창단이 창단 525주년 기념 내한 공연 첫 행선지로 2023년 1월 27일(금) 관악아트홀을 찾는다. 

빈 소년합창단은 세계 최고의 소년합창단 중 하나로 꼽히며 빈 국립 오페라단과 함께 빈 궁정악단의 전통과 명성을 이어오고 있는 합창단이다. 고유한 가창전통이 유네스코(UNESCO) 지정 무형유산으로 등재되는 등 그 역사와 음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왔다. 지난 50년간 35개 도시, 150회 이상의 공연으로 관중 앞에 선 만큼 국제적인 명성을 지닌 단체이다. 

빈 소년합창단은 지난 해 12월 코로나 19로 중단되었던 월드투어를 재개하여, 1월 27일(금) 서울 관악아트홀을 시작으로 함안, 속초, 부산, 구미 등 전국 공연을 거쳐 내달 4-5일(토-일) 예술의 전당 본 공연까지 이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빈 소년합창단이 내한공연으로 첫발을 딛는 관악아트홀은 지난해 9월 개관한 공연장이다. 장벽 없는 문화예술 향유를 위해 설립된 관악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만큼, 편리한 접근성과 저렴한 티켓가를 자랑하고 있다.이에 본 공연 역시 정가 기준 타 공연 대비 30%이상 낮은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다. 

관악문화재단 차민태 대표이사는 ”창단 525주년의 역사 깊은 빈 소년합창단의 하모니로 코로나19로 힘들었던 한 해를 보낸 이들을 위로하고, 관악아트홀을 찾은 관객들에게 새로운 도약의 희망을 선물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빈 소년합창단 신년음악회의 525주년 기념 프로그램은 총 22곡이 무대에 오른다.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_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를 시작으로, ‘로도비코 그로시 다 비아다나_의인이여, 기뻐하라’, ‘헨리 퍼셀_음악과 함께하는 동안’, ‘프란츠 슈베르트_마왕’ 등 성가곡, 모테트, 가곡, 왈츠, 폴카, 세계 민요와 영화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관악아트홀에서 진행되는 ‘빈 소년합창단 신년음악회’는 1월 27일(금) 오후 7시 30분에 열리며, 티켓가는 3만원~7만원으로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기타 공연 및 할인 관련 문의는 관악문화재단 예술진흥팀으로 하면 된다.

자료 제공_관악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