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4 금 19:5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창작판소리연구원, 총체연희극 ‘가자, 황토현으로!’ 공연풍물굿과 택견무예, 판소리와 춤, 배우들의 연기, 영상까지

연말을 맞아 동학농민혁명의 황토현 전승을 다룬 총체연희극 ‘가자, 황토현으로!’가 무대에 오른다.

창작판소리연구원(원장 임진택)은 12월 28일(수)과 29일(목) 이틀간 도봉구민회관에서 총체연희극 가자, 황토현으로!(연출 김혜영, 각색 이선우)를 공연한다.

임진택 명창이 도창을 맡아 공연 전체를 이끌고 풍물굿과 택견무예, 판소리와 춤, 배우들의 연기, 영상 등 다양한 장르가 협업해 작품이 만들어졌다.

수운 최재우의 검무 칼노래 칼춤을 시작으로 △사발통문 △고부봉기-났네났네 난리가 났어 △안핵사의 횡포 △앉으면 죽산 △서면 백산 △초토사 임명 △호남창의대장소 △전진과 후퇴 △기고만장 관군진영 △황토현 전투 총 10장으로 구성됐다.

무능한 왕권과 부패한 세도 정치에서 백성을 구하고자 했던 수운의 깨달음 동학, 고부군수 조병갑의 학정과 사발통문 그리고 민중봉기, 농민의 봉기와 전투는 풍물패의 연희, 택견팀의 무예 연기, 차전놀이, 진도북춤, 배우들의 마당극 연기, 판소리 전통 춤 등 다양한 전통예술 장르로 표현해 우리 전통예술의 흥과 멋을 느끼게 한다.

특히 풍물패의 연주 중 전투 장면을 정읍농악의 진풀이로 그려 동학의 고장 정읍의 풍취를 살리고 역사성을 더했다. 더불어 판소리와 전통춤의 협연은 조선 말기 고단했던 민중의 삶을 표현한다.

이 공연의 대미인 황토현 전투는 차전놀이와 풍물, 택견, 전통춤과 배우들의 연기가 어우러져 압도적 장면을 만든다.

‘가자, 황토현으로!’의 연출을 맡은 김혜영씨는 ‘혜화동 1번지’ 4기 동인으로 대학로에서 연극 ‘아름다운 지옥’, ‘행복탕’, ‘우연의 왈츠’ 등 다수 작품을 연출한 베테랑 연출가다.

창작판소리연구원이 제작한 총체연희극 ‘가자, 황토현으로!’는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은 작품이다. 전석 초대 무료 공연이며 유선으로 예약할 수 있다.

자료 제공_창작판소리연구원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